뉴욕 여행기 0 : 프롤로그


오랜 고등학교 동기 Y가 뉴욕에서 생활을 시작한 지가 꽤 되었으나 실제로 그 친구를 보러 뉴욕을 가봐야겠다는 생각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다. 9월의 어느 한적한 평일 오후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이런저런 잡담을 나누던 중, 그 친구가 갑자기 뉴욕이나 놀러오라는 이야기를 던졌다. 나는 그제서야 내가 이 친구를 보러 뉴욕에 가겠다는 생각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음을 깨달으면서 비행기 표 가격이나 한 번 보겠다고 대답하고는, 결국 JFK 직항 왕복 표삯이 11월만 되어도 100만원 초반대라는 사실을 인지함과 동시에 항공권 결제와 휴가 결재를 마치고 달력에 선을 주윽 그어 “휴가”라는 꼬리표를 달아두었다.

한국 시간으로 11월 12일 정오 전에 출발해 11월 20일 오후 6시 무렵 돌아오는 일정이었다. 숙박은 관대한 친구 Y의 도움에 힘입어 따로 숙박 업소를 예약하지 않고 뉴욕에서 머무는 7박 내내 Y의 집에 신세를 지기로 했다. (뉴욕의 무시무시한 숙박료와 다른 여러 가지 불편함을 고려할 때 어마어마한 조건이 아닐 수 없는 것이다.) 계획은 거의 아무런 것도 짜가지 않았다. 어렴풋이 가볼까 했던 UFC 205는 뉴욕에서 열리는 첫 대회인 만큼 주최측에서 무척이나 거대한 대진 카드를 들고 나와서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가장 조악한 뷰를 자랑하는 자리에 앉더라도 최소 $750 이상을 내야 한다는 것을 깨닫고는 곧바로 마음을 접어버렸기 때문이다. 그냥 적당히 시간이 되면 뉴욕 자이언츠의 경기나, 뉴욕 닉스의 경기 정도를 관람하고, 또 시간이 되면 콘서트나 한 번 가보자, 그리고 아직 어딘지는 정하지 않았지만 미술관들을 좀 돌아보고 하자, 정도가 뉴욕으로 떠나는 아시아나 A380에 몸을 실었을 때까지 가지고 있던 생각의 전부였다.

출발 전날이었던 금요일에는 오후 반차를 쓰고 사당 자취방에서 짐을 싼 뒤 저녁에 연희동으로 갔다. 집에서 남은 짐을 더 챙기고 글렌리벳 15년산을 홀짝홀짝 먹고 잠을 청했다.

Related Posts

런던 여행기3: 프로 스포츠 팀의 팬이 되는 것에 대하여

아주 어릴 적부터 스포츠 중계 보는 것을 좋아했다. 최초의 기억은 유치원을 다니던 때에 보던 국내 프로야구다. 당시 맹타를 휘두르던 김성래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는데 사실 그 때는 야구라는 운동이 실제로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른 채 브라운관을 쳐다보고 있었다. 이후 나는 종목과 국경을 넘나들며 스포츠에 대한 관심사를 넓혀나갔다. 서장훈과 우지원의 연세대를 응원했던 농구대잔치, 장종훈에서 시작해 이승엽으로 팬심을 옯겨 보던 프로야구, 피파 97과 98년 월드컵의 콤보로 이어진 국대 축구에의 관심, 신진식과 김세진이 씹어먹던 배구리그, NBA Live 2003, MVP Baseball 2003, FM 2005, Madden NFL 2005로 시작된 해외의 최정상급 프로 스포츠에 대한 동경까지, 삶의 대부분을 스포츠 중계와 함께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런던 여행기2: 햄튼 코트 팰리스

이것은 순전히 나의 개인적인 취향의 발로지만, 런던이라는 도시의 주요 도심들을 며칠 동안 많은 시간 투자해 다니다보면 큰 맥락을 몇 가지로 유형화할 수 있으며 이미 한 번 그 무형의 유형 시스템이 자리잡은 이상 어디를 가든 어색함과 신선함 - 가히 내가 해외 여행의 최고 가치라고 꼽을 수 있는 그 감정들을 느끼기는 쉽지 않다. 이는 비단 런던이라는 도시의 문제만은 아니다. 뉴욕을 가든, 도쿄를 가든, 서울을 가든 어느 도시나 몇 날 며칠 지내면서 바쁘게 돌아다니면 이런 느낌은 불가피하다. 그 변화무쌍하고 기이하기가 이를 데 없는 풍경을 가진 아이슬란드 역시 3박 4일 정도의 일정으로 여행을 하면 풍경이 금방 눈에 익는다. 아마도 스페이스엑스 따위의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아 화성이나 달로 여행을 간다고 해도 아마 이 현상은 마찬가지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