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페이 여행기 10 : 타이페이 야시장은 역시 라오허제 야시장


제목에 허세를 부렸다. 타이페이에서 고작 이틀 동안 고작 두 곳의 야시장만을 가본 사람이 당당하게 할 수 있는 이야기는 분명 아니다. 하지만 규모가 가장 큰 야시장 중 하나라는 라오허제 야시장 정도는 가야 타이페이의 야시장에 가봤다고 제대로 말할 수 있는 것은 확실하다.

지우펀에서 출발한 버스에서 정신없이 내린 나와 P는 라오허제 야시장의 정문(사실 문이라는 것이 거리의 양쪽에 있기 때문에 어디가 정문이고 어디가 정문이 아닌지 알 길은 없지만 내가 먼저 들어간 곳이 정문이라고 하는 게 역시 이기적인 블로거의 맘 아니겠나.)으로 들어섰다. 이미 입구의 분위기부터 전날에 갔던 닝샤 야시장과는 달랐다. 우선 사람들이 더 많았고 가게의 배열이나 점포들의 상태(?)도 더 그럴싸했으며 양갈래로 나뉘어진 통로로는 철저에 가깝게 우측 단방향 통행이 지켜지고 있었다. 이미 야시장의 경험이 한 번 있었던 우리는 재밌는 것이 없나 좀 둘러보다가 오전에 미리 사둔 맥주의 안주거리나 좀 사다가 먹자는 뚜렷한 계획을 세우고 움직였다.

먼저 달콤해보이는 수박 주스를 사서 목을 축였다. 편의점에서 파는 밀크티는 그렇게 달더니 거리에서 파는 수박 주스는 정말 수박 100%로 되어 있어서 그런지 그렇게까지 달달하지 않았다. 두 번째로는 P가 여행 내내 그렇게 노래를 부르던 게 튀김을 발견해 사먹었다. 역시 지난 포스트에서 언급하긴 했는데 좀 짜고 고소했다. 그냥 그것만 먹기보다는 다른 음식과 먹었더라면 더 괜찮았을 것이다. P가 친구들에게 조그만 선물을 준비해야겠다며 미제의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불법으로 본따 만든 이어폰 선 정리 클립을 몇 개 골랐다. 개인적으로 굉장히 좋아하는 피니와 퍼브의 오리너구리 캐릭터가 보이길래 나도 하나 집었다. 가판대의 가격표에는 5개에 얼마라고 적혀 있었는데 내가 뒤늦게 하나를 고르는 것을 본 아저씨가 같은 가격에 6개를 주었다. 큰 환대를 받았다며 기뻐했는데 다른 가게를 보니 원래 6개에 그 가격을 받고 있었다. 이런 게 바로 자본주의다.

야시장에서 직접 먹었던, 또는 호텔로 사들고 가서 먹었던 음식 중에 객관적으로 가장 옳았던 것은 망고 빙수였다. 생 망고가 아닌 냉동 망고의 맛에 익숙해져 있던 내게 시장에서 아무렇게나 팔던, 심지어 상태가 그렇게까지 좋아보이지 않는 생 망고의 맛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정말 바깥 더위를 금세 잊게 하는 청량한 망고 빙수를 먹으면서 보니 대만 현지인들은 거기에 푸딩 같은 것을 얹은 메뉴를 가장 많이 먹는 것 같던데 맛이 조금 궁금하기는 했으나 망고 빙수를 각 1개씩 처리하는 것이 부담스러워 참았다.

각설하고, P는 기념품을 사고 약간 쇼핑에 자신이 붙었는지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 옷도 하나 골랐다. 참고로 강아지도 매우 좋아하고 여전히 잘 입고 다닌다고 한다. 오른쪽 길을 타고 시장 끝까지 갔다가 다시 왼쪽 길을 타고 처음 들어섰던 정문까지 오니 지우펀을 다녀온 여독이 몰려드는 느낌이 들었다. 엄청 오래 술을 먹을 것도 아니요, 배가 그렇게 고픈 상황도 아니었기 때문에 호텔로 사들고 갈 음식을 한정지을 수밖에 없었다. 고심 끝에 송이 버섯 구이와 멧돼지 그림이 그려져 있던 가판대의 꼬치(는 나중에 먹어보니 그냥 평범한 닭꼬치로 밝혀졌다.), 그리고 사탕수수 주스를 샀다. 택시를 탔다. 오전과 마찬가지로 구글 맵스에서 리젠트 타이페이 호텔을 검색해 기사에게 알려주었다.

방에 도착해 피곤과 땀에 절은 몸을 청결하게 한 후 델리리움 트레멘스와 트라피스트와 닭꼬치로 드러난 꼬치와 고소한 버섯 구이를 먹었다. 역시 술은 언제나 옳다는 공리를 온몸으로 느끼며 잠에 들었다.

Related Posts

런던 여행기3: 프로 스포츠 팀의 팬이 되는 것에 대하여

아주 어릴 적부터 스포츠 중계 보는 것을 좋아했다. 최초의 기억은 유치원을 다니던 때에 보던 국내 프로야구다. 당시 맹타를 휘두르던 김성래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는데 사실 그 때는 야구라는 운동이 실제로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른 채 브라운관을 쳐다보고 있었다. 이후 나는 종목과 국경을 넘나들며 스포츠에 대한 관심사를 넓혀나갔다. 서장훈과 우지원의 연세대를 응원했던 농구대잔치, 장종훈에서 시작해 이승엽으로 팬심을 옯겨 보던 프로야구, 피파 97과 98년 월드컵의 콤보로 이어진 국대 축구에의 관심, 신진식과 김세진이 씹어먹던 배구리그, NBA Live 2003, MVP Baseball 2003, FM 2005, Madden NFL 2005로 시작된 해외의 최정상급 프로 스포츠에 대한 동경까지, 삶의 대부분을 스포츠 중계와 함께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런던 여행기2: 햄튼 코트 팰리스

이것은 순전히 나의 개인적인 취향의 발로지만, 런던이라는 도시의 주요 도심들을 며칠 동안 많은 시간 투자해 다니다보면 큰 맥락을 몇 가지로 유형화할 수 있으며 이미 한 번 그 무형의 유형 시스템이 자리잡은 이상 어디를 가든 어색함과 신선함 - 가히 내가 해외 여행의 최고 가치라고 꼽을 수 있는 그 감정들을 느끼기는 쉽지 않다. 이는 비단 런던이라는 도시의 문제만은 아니다. 뉴욕을 가든, 도쿄를 가든, 서울을 가든 어느 도시나 몇 날 며칠 지내면서 바쁘게 돌아다니면 이런 느낌은 불가피하다. 그 변화무쌍하고 기이하기가 이를 데 없는 풍경을 가진 아이슬란드 역시 3박 4일 정도의 일정으로 여행을 하면 풍경이 금방 눈에 익는다. 아마도 스페이스엑스 따위의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아 화성이나 달로 여행을 간다고 해도 아마 이 현상은 마찬가지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