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tastic Drugstore - 12:00


네이버 뮤직에 조악한 글을 보내던 시절, 리뷰를 위해 들은 밴드 중 강렬하게 기억에 남아 있는 팀이 판타스틱 드럭스토어다. 2013 년 5 월에 정규 데뷔앨범이 나왔다. 트랙들을 하나 둘 들어보며 판타스틱 드럭스토어가 그 당시의 밴드 트렌드를 정확히 그것도 제대로 짚어냈다는 생각을 했고 한 번 이름이 알려질 만한 기회가 있다면 상업적으로도 유의미한 성공을 거둘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판타스틱 드럭스토어라는 이름은 잘 들려오지 않았다. 자연스럽게 한동안 그 이름을 잊고 있던 내가 이들의 이름을 다시 떠올렸던 것은 한파와 싸우며 서현행 1500-2 번 버스를 기다릴 때였다. 처음에는 드럭스토어라는 단어를 못 떠올려서 “한국 인디 판타스틱”이라는 검색어를 사용했더랬다. 여튼 그렇게 찾아낸 판타스틱 드럭스토어는 최근에 환상약국이라는 이름을 밀며 활동을 하고 있었다. 가장 최근에 발매된 싱글을 틀었다. 그리고 나는 다시금 느꼈다. 환상약국은 2017 년에도, 이 시대의 밴드 트렌드를 정확히, 이번에도 제대로 짚어내고 있다.

결론은 5 년 전과 달라진 것이 없다. 이름이 알려질 만한 기회만 잡아낸다면 환상약국의 노래는 유의미한 호응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소개합니다. 환상약국의 12 시.

https://www.youtube.com/watch?v=GbdVhG9eY1U

Related Posts

Daniel Caeser - Get you

오늘이 대니얼 시저 내한이라죠? 공연 소식을 늦게 알아서 예매는 못 했고 케잌숍에서 있는 애프터 파티에 갈까 말까 여전히 고민 중인데 그 전에 왜 제가 굳이 수요일 늦은 밤에 이태원을 갈까 말까 고민하는지 그 이유를 알려드립니다.

Tatsuro Yamashita - Nostalgia island

코인 시장의 시퍼런 떡락을 바라보며, 그럼에도 유지되는 김프의 끈질긴 생명력에 감탄하며, 야마시타 타츠로의 아름다운 시티팝을 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