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ia Takeuchi - Plastic Love


여러분 제가 또 오랜만에 유튜브 트랙을 하나 들고 왔습니다. 무슨 뜻인지 아시죠?

제가 아는 ${string} Love 형식의 제목을 가진 노래들은 다 좋습니다. 불란서 출신 불세출의 일렉트로닉 듀오 대프트 펑크 형아들의 디지털 러브는 말할 것도 없고 씬시내리~ 오하이오~ 출신의 일렉트릭 훵크 밴드 잽 앤 롸저의 컴퓨터 러브 역시 불후의 명곡이며 이들에 비해 유명세는 다소 떨어지지만 캐나다의 일렉트로닉 듀오 마스터크래프트(읽기는 이렇게 읽지만 표기는 MSTRKRFT랍니다 호호)의 이-지 러브 역시 언제 들어도 좋은 트랙이죠.

마리아 타케우치의 플래스틱 러브 역시 이 대열에 합류할 만한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망설이지 말고 플레이 버튼을 눌러보세요. 절대 아깝지 않은 8분의 시간이 여러분 앞에 펼쳐질 것입니다.

Related Posts

Daniel Caeser - Get you

오늘이 대니얼 시저 내한이라죠? 공연 소식을 늦게 알아서 예매는 못 했고 케잌숍에서 있는 애프터 파티에 갈까 말까 여전히 고민 중인데 그 전에 왜 제가 굳이 수요일 늦은 밤에 이태원을 갈까 말까 고민하는지 그 이유를 알려드립니다.

Fantastic Drugstore - 12:00

네이버 뮤직에 조악한 글을 보내던 시절, 리뷰를 위해 들은 밴드 중 강렬하게 기억에 남아 있는 팀이 판타스틱 드럭스토어다. 2013 년 5 월에 정규 데뷔앨범이 나왔다. 트랙들을 하나 둘 들어보며 판타스틱 드럭스토어가 그 당시의 밴드 트렌드를 정확히 그것도 제대로 짚어냈다는 생각을 했고 한 번 이름이 알려질 만한 기회가 있다면 상업적으로도 유의미한 성공을 거둘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Tatsuro Yamashita - Nostalgia island

코인 시장의 시퍼런 떡락을 바라보며, 그럼에도 유지되는 김프의 끈질긴 생명력에 감탄하며, 야마시타 타츠로의 아름다운 시티팝을 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