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coln Durham - Ballad of the Prodigal Son


요새는 나사니엘 호손(이것은 민음사의 표기를 따른 것이며 사견으로는 너대니얼 호손 정도가 적당하지 않을까? 위키피디어는 너새니얼 호손이랜다.) 단편집을 읽고 있는데 음울한 미 동부 숲 속 분위기에 숙명과 종교, 범죄와 단죄, 악마와 미신과 네이티브 어메리칸의 이야기가 뒤죽박죽 섞인 그의 단편과 이렇게나 잘 어울리는 음악이 없다.

Related Posts

Her's - Cool with you

지금쯤 숙취에 시달릴(=제 얘기) 님들이 들어야 할 단 하나의 트랙이 있다면 단연 이것.

Mos Def - Auditorium

그러고보니 얼마 전에 아주 죽이는 트랙을 하나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