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크리스마스 이브의 술자리


그러니까 올해 크리스마스 이브 술자리의 구성은 상당히 복잡했던 것이다. 더스, 렛 미 익스플레인 투 유.

굿모닝달리라는 5인조 밴드에는 정지영이라는 사람이 있다. 나와 그는 고등학교 동문으로 별악이라는 밴드 동아리를 같이 해서 알게 된 사이다. 그가 이브에 에반스 라운지에서 공연을 한다고 하여 마땅히 할 것도 없던 나는 거기에 가기로 했다.

나랑 비슷한 느낌으로 그 날 공연에 오기로 한 정지영의 친구 두 사람이 더 있었다. 대원외고 22기들. 까지는 상당히 무난한 구성이다. 하지만.

당일 에반스 라운지에서 공연을 하는 팀은 굿모닝달리를 포함해 총 세 팀이었다. 첫 번째 순서를 맡은 팀은 만쥬한봉지라는 팀이었다. 3인조 밴드로 경력면이나 인지도면에서나 훌륭한 팀.

만쥬한봉지에서 노래를 맡은 만쥬 누나의 친구(같은 동생) 역시 공연에 왔다.

만쥬 누나의 고등학교 후배는 회사 인턴을 했던 본인의 고등학교 후배를 데리고 공연에 왔다.

그리고 무슨 일이 있었냐면, 정지영의 친구 두 사람과 만쥬 누나의 고등학교 후배 일행이 공연을 보는 중에 어쩌다 안면을 트게 되었고 그래서 원래 만쥬한봉지 뒷풀이 멤버 일부가 굿모닝달리 뒷풀이에 끼네 마네 이야기를 하다가 그냥 다 같이 움직이는 자리가 되어 결산하면,

나, 정지영 및 굿모닝달리 멤버 3명, 정지영 친구 둘, 만쥬 누나 포함 만쥬한봉지 멤버 1명, 만쥬 누나 친구, 만쥬 누나 고등학교 후배와 그 후배, 이렇게 얼굴도 잘 모르는 12명이 모여 소주를 퍼먹으면서 놀았다고 한다.

그런 의미에서 굿모닝달리가 부릅니다. 내일 말고 오늘.

Related Posts

FKJ & Masego - Tadow

오늘이 FKJ의 내한이라죠? 기념으로 진짜 죽이는 영상 하나 보고 가세요. 여러분의 8분을 제가 가져가겠습니다.

Vangelis - One More Kiss, Dear

지금 머물고 있는 사당의 오피스텔은 대단히 방음이 잘 되는 곳이다. 주변 이웃이 조용한 덕도 있겠지만 이중창을 닫고 가만히 방 안에 앉아 있으면 현관문을 통해 들어오는 인기척을 제외하고는 거의 아무런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특히 창을 통한 방음이 놀랍도록 뛰어나다. 가까이서 치는 천둥 소리나 만취한 취객의 고함 정도나 그 견고한 이중창을 뚫을 수 있을 뿐, 웬만한 폭우는 절대 소리로 느낄 수 없다. 맑은 날에는 멀리 서울타워까지 내다보이는 그 창을 통해 뿌연 물안개 같은 것이 피어오르는 풍경으로 바깥에 비가 많이 오고 있다는 걸 간접적으로 알게 된다.

Maria Takeuchi - Plastic Love

여러분 제가 또 오랜만에 유튜브 트랙을 하나 들고 왔습니다. 무슨 뜻인지 아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