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ne - Warm On A Cold Night


지난 토요일에는 동네 사는 여자 사람이랑 신사에 가서 술을 먹었다. 그 친구의 가장 최근 좌절 시점은 Honne의 내한 공연 예매에 실패한 때로 참고로 나는 그 때 뉴욕에 있기 때문에 애초에 시도도 안 해서 사나이를 키운다는 그 좌절감을 이번 기회에 느끼지는 못했다.

여튼 그거는 그거고 나는 이 Honne의 우리말 표기인 “혼네”를 도저히 인정을 할 수가 없다. 그럼 내가 인정하는 건 뭐냐? “혼”이다. 물론 써놓고 보면 좀 위화감이 들기는 한다. 근거는 뭐냐? 혼의 대표곡인 Warm on a cold night에 있다. 곡의 몽환감을 증진시키는 인트로,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듯한 나레이션의 마지막 부분을 잘 들어보면 “and listen… to… Honne” 부분에 분명히 /한:/ 같은 발음을 한다. 보통 저렇게 발음되는 o의 실제 발음이 /오/보다는 /아/에 가깝지만 웬만하면 “오”로 표기하는 일반적인 사례를 봤을 때 “한”보다는 “혼”이 더 맞는 표기라고 보는 것.

은 솔직히 하나마나한 소리기는 한데 “혼네”를 볼 때마다 뭔가 내장이 뒤틀리는 듯한 느낌을 받는 것은 어쩔 수 없다.

Related Posts

FKJ & Masego - Tadow

오늘이 FKJ의 내한이라죠? 기념으로 진짜 죽이는 영상 하나 보고 가세요. 여러분의 8분을 제가 가져가겠습니다.

Vangelis - One More Kiss, Dear

지금 머물고 있는 사당의 오피스텔은 대단히 방음이 잘 되는 곳이다. 주변 이웃이 조용한 덕도 있겠지만 이중창을 닫고 가만히 방 안에 앉아 있으면 현관문을 통해 들어오는 인기척을 제외하고는 거의 아무런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특히 창을 통한 방음이 놀랍도록 뛰어나다. 가까이서 치는 천둥 소리나 만취한 취객의 고함 정도나 그 견고한 이중창을 뚫을 수 있을 뿐, 웬만한 폭우는 절대 소리로 느낄 수 없다. 맑은 날에는 멀리 서울타워까지 내다보이는 그 창을 통해 뿌연 물안개 같은 것이 피어오르는 풍경으로 바깥에 비가 많이 오고 있다는 걸 간접적으로 알게 된다.

Maria Takeuchi - Plastic Love

여러분 제가 또 오랜만에 유튜브 트랙을 하나 들고 왔습니다. 무슨 뜻인지 아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