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ne - Warm On A Cold Night


지난 토요일에는 동네 사는 여자 사람이랑 신사에 가서 술을 먹었다. 그 친구의 가장 최근 좌절 시점은 Honne의 내한 공연 예매에 실패한 때로 참고로 나는 그 때 뉴욕에 있기 때문에 애초에 시도도 안 해서 사나이를 키운다는 그 좌절감을 이번 기회에 느끼지는 못했다.

여튼 그거는 그거고 나는 이 Honne의 우리말 표기인 “혼네”를 도저히 인정을 할 수가 없다. 그럼 내가 인정하는 건 뭐냐? “혼”이다. 물론 써놓고 보면 좀 위화감이 들기는 한다. 근거는 뭐냐? 혼의 대표곡인 Warm on a cold night에 있다. 곡의 몽환감을 증진시키는 인트로,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듯한 나레이션의 마지막 부분을 잘 들어보면 “and listen… to… Honne” 부분에 분명히 /한:/ 같은 발음을 한다. 보통 저렇게 발음되는 o의 실제 발음이 /오/보다는 /아/에 가깝지만 웬만하면 “오”로 표기하는 일반적인 사례를 봤을 때 “한”보다는 “혼”이 더 맞는 표기라고 보는 것.

은 솔직히 하나마나한 소리기는 한데 “혼네”를 볼 때마다 뭔가 내장이 뒤틀리는 듯한 느낌을 받는 것은 어쩔 수 없다.

Related Posts

Daniel Caeser - Get you

오늘이 대니얼 시저 내한이라죠? 공연 소식을 늦게 알아서 예매는 못 했고 케잌숍에서 있는 애프터 파티에 갈까 말까 여전히 고민 중인데 그 전에 왜 제가 굳이 수요일 늦은 밤에 이태원을 갈까 말까 고민하는지 그 이유를 알려드립니다.

Fantastic Drugstore - 12:00

네이버 뮤직에 조악한 글을 보내던 시절, 리뷰를 위해 들은 밴드 중 강렬하게 기억에 남아 있는 팀이 판타스틱 드럭스토어다. 2013 년 5 월에 정규 데뷔앨범이 나왔다. 트랙들을 하나 둘 들어보며 판타스틱 드럭스토어가 그 당시의 밴드 트렌드를 정확히 그것도 제대로 짚어냈다는 생각을 했고 한 번 이름이 알려질 만한 기회가 있다면 상업적으로도 유의미한 성공을 거둘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Tatsuro Yamashita - Nostalgia island

코인 시장의 시퍼런 떡락을 바라보며, 그럼에도 유지되는 김프의 끈질긴 생명력에 감탄하며, 야마시타 타츠로의 아름다운 시티팝을 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