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다운 30 - 아스팔트


올해 초 오른팔에 타투를 받을 때 흘러나오던 트랙 중 하나다. 그 때 들으면서도 조선에 이런 미친 트랙이 있다니 놀라서 가사를 기억해두고 나중에 찾아봐야지 했으나, 타투를 받아감에 따라 정신 상태도 혼미해져버려서 어떻게 다시 타투 해주던 형한테 물어볼 수도 없고 영영 그 정체를 모르고 죽는 건가 싶었는데 멜론의 스마트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인트로를 듣고는 무릎과 이마를 탁탁 치고 아티스트를 확인했다. 아니나 다를까 조선 최고의 락 밴드 로다운 30의 트랙이었다.

Related Posts

Her's - Cool with you

지금쯤 숙취에 시달릴(=제 얘기) 님들이 들어야 할 단 하나의 트랙이 있다면 단연 이것.

Mos Def - Auditorium

그러고보니 얼마 전에 아주 죽이는 트랙을 하나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