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다운 30 - 아스팔트


올해 초 오른팔에 타투를 받을 때 흘러나오던 트랙 중 하나다. 그 때 들으면서도 조선에 이런 미친 트랙이 있다니 놀라서 가사를 기억해두고 나중에 찾아봐야지 했으나, 타투를 받아감에 따라 정신 상태도 혼미해져버려서 어떻게 다시 타투 해주던 형한테 물어볼 수도 없고 영영 그 정체를 모르고 죽는 건가 싶었는데 멜론의 스마트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인트로를 듣고는 무릎과 이마를 탁탁 치고 아티스트를 확인했다. 아니나 다를까 조선 최고의 락 밴드 로다운 30의 트랙이었다.

Related Posts

Daniel Caeser - Get you

오늘이 대니얼 시저 내한이라죠? 공연 소식을 늦게 알아서 예매는 못 했고 케잌숍에서 있는 애프터 파티에 갈까 말까 여전히 고민 중인데 그 전에 왜 제가 굳이 수요일 늦은 밤에 이태원을 갈까 말까 고민하는지 그 이유를 알려드립니다.

Fantastic Drugstore - 12:00

네이버 뮤직에 조악한 글을 보내던 시절, 리뷰를 위해 들은 밴드 중 강렬하게 기억에 남아 있는 팀이 판타스틱 드럭스토어다. 2013 년 5 월에 정규 데뷔앨범이 나왔다. 트랙들을 하나 둘 들어보며 판타스틱 드럭스토어가 그 당시의 밴드 트렌드를 정확히 그것도 제대로 짚어냈다는 생각을 했고 한 번 이름이 알려질 만한 기회가 있다면 상업적으로도 유의미한 성공을 거둘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Tatsuro Yamashita - Nostalgia island

코인 시장의 시퍼런 떡락을 바라보며, 그럼에도 유지되는 김프의 끈질긴 생명력에 감탄하며, 야마시타 타츠로의 아름다운 시티팝을 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