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 서울도 비가 오면 괜찮은 도시


많은 사람들이 그렇듯이 비 오는 거리를 직접 걸어다니기는 싫지만 실내에서 차분하게 비 오는 풍경을 보는 것은 매우 좋아하는 편이다. 그런데 마지막으로 차분하게 비가 내리는 모습을 마냥 지켜만 보고 있었던 것이 언제였을까 잘 생각이 나지 않는 것이, 빨리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계절이 오길 내심 바라게 되는 것 같다.

현철이 아저씨의 지극히 현철이 아저씨스러운 잔잔한 트랙이다.

Related Posts

Her's - Cool with you

지금쯤 숙취에 시달릴(=제 얘기) 님들이 들어야 할 단 하나의 트랙이 있다면 단연 이것.

Mos Def - Auditorium

그러고보니 얼마 전에 아주 죽이는 트랙을 하나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