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코 마리아 자켓


와코 마리아는 그 무시무시한 가격대와는 사뭇 안 어울리는 느낌으로, 두 명의 일본 축구선수 출신의 디렉터가 만든 브랜드다. 사실 이 브랜드에 대해 아는 것은 이 정도밖에 없고 상의 뒷판에 달린 특유의 예쁜 자수를 좋아했다. 여태까지는 그냥 좋아만 했다. 왜냐면 가격이 비싸거나 가격이 전혀 안 싸거나 가격이 저렴하지 않기 때문이었다. 이는 일본에서 직접 구매를 한다고 해도 마찬가지였다. 카드를 긁기 전에 한 번은 멈칫하게 되는 그런 브랜드. 와코 마리아는 내게 그런 브랜드였다.

크리스마스 이브의 하루 전날, 저녁 약속 전에 시간이 남아 H 와 압구정 갤러리아를 들렀다. 훠이훠이 둘러보다가 4 층에 올라갔다. 우측통행의 나라인답게 에스컬레이터를 나와 자연스럽게 오른쪽으로 돌았는데 와코 마리아의 그 영롱한 자수가 눈에 딱 띄었다. 형에게 곧바로 문의를 넣었고 현재 팝업처럼 들어온 것으로 안다는 대답을 받았다. 와코 마리아가 진열된 매대로 갔다. 우와 예쁘네 하면서 가격표를 슬쩍 까보았고 갑자기 현타가 찾아온 나는 금방 자리를 떴다. 그 때까지만 해도 와코 마리아는 그런 브랜드였다.

다음 날인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H 와 가든파이브에 들렀다. 원래는 이마트에 가서 먹을 만한 것을 사들고 집에서 와인과 함께 먹을 계획이었으나 의외로 사람이 없는 것을 보고 현대아웃렛에서 밥도 먹고 (나는 처음 가보는 거라) 매장 구경도 좀 해보기로 했다. 1 층으로 내려가는 에스컬레이터의 바로 전면의 매장에 들렀다. 원래대로라면 가격이 꽤나 나갈 브랜드의 이월 상품 가격을 퍅퍅 꺾어파는 곳이었다. 그런 곳이 보통 그렇지만 남성복은 한 켠에 작게 모여 있었다.

옷 몇 벌을 스쳐지나갔는데 천국동경이라는 와코 마리아의 그 아이코닉한 라인이 눈에 확 들어왔다. 옷을 꺼내어 뒷면을 봤다. 강려크한 포스의 독수리 자수가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가격을 봤다. 당연히 이월상품 세일이라는 점을 감안해야겠지만 전날 갤러리아에서 본 것과는 전혀 다른 레벨의 가격대였다. 입어봤다. 내 사이즈다. 한 번 고민하고 두 번 고민하고 내려놓았다가 세 번 고민하고 결제했다.

점점 더 멀어져 간다. 머물러 있는 현금인 줄 알았는데. 비어가는 내 통장 속엔, 더 아무것도 찾을 수 없네.

Related Posts

새 집

올해 6 월 끝자락은 내가 사당에 거주한 지 2 년이 되는 시기이자, 방 계약이 끝나감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사를 갈 동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은 지난 2 월부터였다. 당시에는 몇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7 월에 판교로 이사가는 회사를 다니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두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출퇴근이 편한 서초구, 강남구의 남쪽 동네로, 회사까지 다소 시간을 걸리더라도 서울라이트로서의 생활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세 번째 선택지는 한남동 근처였는데, 이것은 그야말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여가 시간의 유흥에 몰빵을 한 옵션이었다. 내가 속으로 가장 원했던 곳은 어디였을까? 당연히 한남동이었다.

J. M. Weston 골프 더비 슈즈

발이 작은 사내로 30 년 남짓을 살았다. 발이 작은 사내로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한줄평을 해보자면, 발이 작은 사내로 사는 것에 크게 불편함은 없다. 다만 다른 신체에 비해 발이 크게 작은 탓인지, 일반적인 발보다 발등이 높은 편이라 착화감이 떨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30 여년을 그렇게 살면 그마저도 익숙하다. 그냥 나는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락다운

아래는 일요일 밤에 일어난 일로, 형 전화기의 인스타그램으로 로그인해 남긴 글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현관문 시건과 관련된 악몽에 시달리며 잠을 잤고, 형이 차려준 아침을 먹고 혼자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서 TV 를 좀 보다가 사당으로 돌아가 마스터키로 연 뒤로 별 이유없이 정상 동작하는 도어락을 확인하고 씻고 잘 출근했다.

발뮤다 에어엔진

그리고 별 이유없이 공기청정기를 하나 샀다.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다. 원래 관심이 있던 아이템도 아니고 내 생활공간에서 써봤던 것도 아니라 다른 제품과 비교를 하거나 평을 하기가 어렵다. 다만 잠들기 전에 새싹 모드로 에어엔진을 틀어놓고 자면 일어나서 내 코로 느껴지는 공기에서 상쾌한 청량감이 느껴지는 기분이다.

PT

작년 연말은 여러모로 몸이 힘들었던 나날들로 기억이 될 것이다. 고통의 1 번 타자는 12 월 중순 왼쪽 팔꿈치에 받은 거미줄 모양 문신이었다. 그 때까지 내게 문신의 고통이란, 그냥 받는 것 자체가 무척 아프기 때문에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에 받더라도 체감하는 상대적인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그런 것이었지만, 팔꿈치에 문신을 받아보고는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은 확실히 더 아프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신 받는 위치가 관절에 있다보니 여러모로 신경쓰이는 것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