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FC 홈경기 티켓


중곡동의 한 고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고딩 예비 한남충들의 최고 인기 스포츠는 뭐니뭐니해도 유럽 축구였다. 2002 년 한일 월드컵의 분위기를 그대로 타고 고등학교에 진학한 세대, 텍스트의 CM 이 2D 그래픽의 FM 으로 진화한 그야말로 개벽의 시대를 연 세대, 플스방이 전성기를 맞이하여 위닝이 스타와 쌍벽을 이루는 친목게임 양강구도의 희생양이 된 세대 등은 내 또래 문화를 설명하기에 손색이 없는 말들이다. (물론 이는 사실이 아니며 어디 가서 이야기하면 덕후 소리 듣는다.)

지금도 그렇지만 내가 어릴 적부터 극도로 싫어하는 국빠들이 그 당시 EPL 에서 가장 많이 응원하던 팀은 “제발 한국인이면 맨유좀응원합시다”의 바로 그 맨유였다. 당시에는 아프리카 TV 에서 불법으로 틀어주는 EPL 경기를 많이 보던 때였는데 정말이지 맨유 경기 보면서 “국빠” 같은 단어 하나라도 내뱉으면 바로 강퇴를 당하는 파시즘의 시대였다. 언제 어디서나 반골의 싹을 자처하는 나로서는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억압과 폭정의 그 시절 한 줄기 빛과 같았던 팀이 있었으니… 바로 첼시 FC 다. 스페셜 원 무리뉴의 지도하에 EPL 한 시즌 신기록인 29 승을 거두며 04-05, 05-06 연속 우승을 거두었고 국빠들의 콧대를 꺾고 단연 EPL 의 최강팀으로 군림하게 된다. 첼시의 팬이 되지 않고는 도무지 배길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

사실 첼시의 경기를 처음 보게 되는 것은 아니다. 2005 년 정규 시즌 시작에 앞서 삼성과 스폰서 계약을 맺은 기념으로 첼시 1.8 군쯤 되는 팀이 수원 삼성과 친선 경기를 한 적이 있다. 마음 맞는 고등학교 친구들 4-5 명과 함께 수원구장을 방문, 상당한 명당을 꿰차고 앉아 첼시 선수들의 이름을 연호하며 사대주의의 극단을 뽐냈더랬다. 기억하기로는 1 군이라고 할 만한 선수로는 조 콜과 데미안 더프가 있었다.

탬파베이 레이스의 팬이 되고 실제 탬파베이 레이스의 경기를 보러 가기까지 거의 10 년의 시간이 걸렸던 것에 비하면 이번에 첼시 FC 의 경기를 직관하는 것은 여러모로 의미가 더 크다. 일단 직관까지 걸린 시간도 시간이거니와(2005 년의 1.8 군 경기는 잠시 잊자.) 홈 구장에서 경기를 보게 되었고(2012 년 당시 레이스의 경기는 필라델피아 어웨이였다.) 경기의 상대는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인 맨체스터 시티다. 이 이 주의 소비를 올해의 소비로 만들 마지막 조건은 첼시의 승리인데 지난 주말 아스날 전에서 보인 경기력이라면 좀 긴가민가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오랜 첼시 팬에게는 이만큼 값진 소비가 없을 것이다.

Related Posts

새 집

올해 6 월 끝자락은 내가 사당에 거주한 지 2 년이 되는 시기이자, 방 계약이 끝나감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사를 갈 동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은 지난 2 월부터였다. 당시에는 몇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7 월에 판교로 이사가는 회사를 다니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두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출퇴근이 편한 서초구, 강남구의 남쪽 동네로, 회사까지 다소 시간을 걸리더라도 서울라이트로서의 생활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세 번째 선택지는 한남동 근처였는데, 이것은 그야말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여가 시간의 유흥에 몰빵을 한 옵션이었다. 내가 속으로 가장 원했던 곳은 어디였을까? 당연히 한남동이었다.

J. M. Weston 골프 더비 슈즈

발이 작은 사내로 30 년 남짓을 살았다. 발이 작은 사내로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한줄평을 해보자면, 발이 작은 사내로 사는 것에 크게 불편함은 없다. 다만 다른 신체에 비해 발이 크게 작은 탓인지, 일반적인 발보다 발등이 높은 편이라 착화감이 떨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30 여년을 그렇게 살면 그마저도 익숙하다. 그냥 나는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락다운

아래는 일요일 밤에 일어난 일로, 형 전화기의 인스타그램으로 로그인해 남긴 글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현관문 시건과 관련된 악몽에 시달리며 잠을 잤고, 형이 차려준 아침을 먹고 혼자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서 TV 를 좀 보다가 사당으로 돌아가 마스터키로 연 뒤로 별 이유없이 정상 동작하는 도어락을 확인하고 씻고 잘 출근했다.

발뮤다 에어엔진

그리고 별 이유없이 공기청정기를 하나 샀다.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다. 원래 관심이 있던 아이템도 아니고 내 생활공간에서 써봤던 것도 아니라 다른 제품과 비교를 하거나 평을 하기가 어렵다. 다만 잠들기 전에 새싹 모드로 에어엔진을 틀어놓고 자면 일어나서 내 코로 느껴지는 공기에서 상쾌한 청량감이 느껴지는 기분이다.

PT

작년 연말은 여러모로 몸이 힘들었던 나날들로 기억이 될 것이다. 고통의 1 번 타자는 12 월 중순 왼쪽 팔꿈치에 받은 거미줄 모양 문신이었다. 그 때까지 내게 문신의 고통이란, 그냥 받는 것 자체가 무척 아프기 때문에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에 받더라도 체감하는 상대적인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그런 것이었지만, 팔꿈치에 문신을 받아보고는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은 확실히 더 아프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신 받는 위치가 관절에 있다보니 여러모로 신경쓰이는 것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