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통


바야흐로 1 인 가구라는 단어가 커머스의 대세로 자리매김한 것이 도입부를 지나 전개부로 들어선 시대다. 혼밥이나 혼술은 더이상 부끄럽고 숨기고 싶은 행위가 아니다. 일본 여행을 다니면서 다소 생경하게 느껴졌던 식당 속 술집 속 1 인석은 이제 한국에서도 종종 볼 수 있는 광경이 되었다. 당연히 이런 변화는 오프라인 커머스 일부 분야에 한정된 찻잔 속 태풍이 아니다. 커머스와 아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는 대부분의 컨텐츠 마케팅이 1 인 가구의 라이프 스타일을 촛점으로 맞추고 있다.

1 인 가구 전성시대가 우리 삶에 가져온 직접적인 변화들은 무엇일까? 언급했듯이 적당히 수요가 있는 동네에서는 테이블의 단위가 점점 작아지고 있다. 일본식의 극단적인 1 인석도 종종 보일 정도니 말이다. 무엇을 사다먹으려고 해도 어느 정도 1 인 가구의 평균적인 사람이 합리적으로 소비할 수 있는 단위의 상품들을 찾기가 수월하다. 대상이 무엇이 되었든, 배달을 시킬 수 있는 것들의 범위가 대폭 늘어났고 그에 맞춰 포장을 할 수 있는 것들의 영역도 커졌다. 자취방의 풍경도 예전과는 사뭇 다르다. 아담한 공간에 맞는 가구들과 1 인 가구를 위한 맞춤 기능들이 포함된 가전도 많아졌다. 하지만 유독 이런 거대한 변화에 꿈쩍하지 않고 과거의 방식을 고수하고 있는 물건이 하나 보인다. 주인공은 쓰레기통이다.

는 여태까지 그냥 개헛소리에 불과했고 아니 도무지 맘에 드는 10L 용량이 쓰레기통을 찾는 게 그렇게 어려운 일인지 이번에 처음 알았다. 직장을 다니면서 자취를 하는 사람들은 다 안다. 어차피 그 집에서 나오는 쓰레기라는 게 대단할 게 없다는 것을. 처치 곤란한 쓰레기가 나올 만한 것은 애초에 방에 들이지 않으며 음식물 쓰레기는 따로 처리를 하고 나면 뭐 아주 간단한 일용품 정도. 냄새가 나는 것도 아니고 STP 조건하에서 쉽게 부패하는 것도 아니고 뭐 그렇다. 그런 환경에서 사는 사람에게 필요한 쓰레기통이란 무엇일까?

새벽 2 시까지 고민한 끝에 그나마 최적화된 친구를 찾아냈다. 이상한 슬라이드니 뭐니 하는 뚜껑 같은 것은 필요하지 않다. 최대한 입구가 넓어서 휴지 따위를 쉽게 투척할 수 있고 그 모양이 원형이나 정방형에 가까워서 10L 짜리 종량제 봉투를 무리없이 정리해넣을 수 있으며 무엇보다 심플하고 때 안 타게 예쁘게 생길 것! 예쁘게 생길 것! 이상한 곰돌이 같은 거 그려져 있지 않고 괜히 궁합 안 맞는 어설픈 색 조합 없고 투박하고 튼튼하고 쓰레기가 들어가면 꼭 새로운 무엇으로 재탄생하게 생긴 그런 예쁜 것! 맨 마지막 조건은 좀 아쉽지만 새벽 2 시까지 둘러본 수백개의 쓰레기통 중에는 제일 1 인 가구에 적합한 제품이라 할 수 있겠다.

이마트몰에서 구매했고 원가 7,900 원에 배송비 2,500 원이 더 들었다.

Related Posts

새 집

올해 6 월 끝자락은 내가 사당에 거주한 지 2 년이 되는 시기이자, 방 계약이 끝나감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사를 갈 동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은 지난 2 월부터였다. 당시에는 몇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7 월에 판교로 이사가는 회사를 다니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두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출퇴근이 편한 서초구, 강남구의 남쪽 동네로, 회사까지 다소 시간을 걸리더라도 서울라이트로서의 생활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세 번째 선택지는 한남동 근처였는데, 이것은 그야말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여가 시간의 유흥에 몰빵을 한 옵션이었다. 내가 속으로 가장 원했던 곳은 어디였을까? 당연히 한남동이었다.

J. M. Weston 골프 더비 슈즈

발이 작은 사내로 30 년 남짓을 살았다. 발이 작은 사내로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한줄평을 해보자면, 발이 작은 사내로 사는 것에 크게 불편함은 없다. 다만 다른 신체에 비해 발이 크게 작은 탓인지, 일반적인 발보다 발등이 높은 편이라 착화감이 떨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30 여년을 그렇게 살면 그마저도 익숙하다. 그냥 나는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락다운

아래는 일요일 밤에 일어난 일로, 형 전화기의 인스타그램으로 로그인해 남긴 글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현관문 시건과 관련된 악몽에 시달리며 잠을 잤고, 형이 차려준 아침을 먹고 혼자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서 TV 를 좀 보다가 사당으로 돌아가 마스터키로 연 뒤로 별 이유없이 정상 동작하는 도어락을 확인하고 씻고 잘 출근했다.

발뮤다 에어엔진

그리고 별 이유없이 공기청정기를 하나 샀다.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다. 원래 관심이 있던 아이템도 아니고 내 생활공간에서 써봤던 것도 아니라 다른 제품과 비교를 하거나 평을 하기가 어렵다. 다만 잠들기 전에 새싹 모드로 에어엔진을 틀어놓고 자면 일어나서 내 코로 느껴지는 공기에서 상쾌한 청량감이 느껴지는 기분이다.

PT

작년 연말은 여러모로 몸이 힘들었던 나날들로 기억이 될 것이다. 고통의 1 번 타자는 12 월 중순 왼쪽 팔꿈치에 받은 거미줄 모양 문신이었다. 그 때까지 내게 문신의 고통이란, 그냥 받는 것 자체가 무척 아프기 때문에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에 받더라도 체감하는 상대적인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그런 것이었지만, 팔꿈치에 문신을 받아보고는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은 확실히 더 아프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신 받는 위치가 관절에 있다보니 여러모로 신경쓰이는 것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