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글의 고객 서비스


지난 수요일 오전부터 금요일 오전까지 수술 및 회복을 위해 선릉역 인근 서울땡큐이비인후과에 입원을 했다. 입원 이튿날 저녁까지만 해도 왠지 모르게 이런저런 할 일이 많아서 착착 처리를 하다가 밤이 되면서 모든 의지를 상실, 그냥 전화기나 이리저리 만지며 시간을 보냈다. 문득 첫 화면에 사용하지 않는 앱들이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들어 시간을 내어 정리를 시작했다. 스스로도 고개를 갸웃했던 순간은 빙글 같은 (수식어 생략…) 앱이 설치가 되어 있다는 걸 발견한 때였는데 오늘에서야 빙글 같은 (수식어 생략…) 앱이 왜 내 전화기에 남아 있었는지 생각이 났다.

때는 2015년 11월, 존경하는(웃음) 이승환 사장님의 위대한(웃음) 회사를 다니던 시절이다. 이미 그보다 한참 이전에, 화제가 되었을 무렵에는 아마 “한국형 컨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같은 꼭지를 달고 있던 빙글에 가입하여 간간이 푸시를 받아보고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메일의 기록을 보면 11월 12일 저녁 9시 50분 무렵이라고 하니 야근을(또는 회사 근처 어딘가에서 술자리를) 마치고 이제는 제법 쌀쌀해진 초겨울 공기를 맡으며 지하철을 타러 가는 길이었을 것이다.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이 분명하게 기억이 난다. 이어폰으로 푸시 알림음이 들렸다. 전화기를 봤다. 빙글의 푸시였다.

2017년에야 최고의 시즌을 보낸 뒤 이리저리 구설수에 휘말리고 이적설이 모락모락 나오는 호날두지만 2년 전만 해도 그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이적을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당시 빙글의 푸시는 대충 이런 내용이었을 것이다.

“호날두가 맨유로 돌아옵니다.”

레알 마드리드를 떠난다는 것만해도 엄청난 소식인데 이적팀이 맨유라는 것은 세계축구계가 뒤집힐 만한 소식이 아닐 수 없었다. 어안이 벙벙하고 손에 힘이 다 풀렸지만 정신을 부여잡고 잽싸게 푸시를 눌렀다. 그리고 내 눈에 나타난 화면은, 약 10x10의 표와 그 안에 정신없이 널부러진 알파벳들과 “가장 먼저 보이는 선수가 응원하는 팀으로 이적을 한다!?” 같은, 연말연시가 되면 페이스북에서 자주 보이는 “가장 먼저 보이는 세 단어가 당신의 201X다!?”와 대동소이한 포맷의 컨텐츠였다. 솔직히 이러면 빡이 쳐 안 쳐. 나는 곧바로 빙글 앱에서 회원 탈퇴 기능을 찾았지만 손을 호호 불어가며 앱 안을 돌아다녀도 해당 기능을 찾을 수 없었다. 바로 고객센터를 통해 메일을 보냈다. 방금 너무 말도 안 되는 낚시 푸시를 보고 기분이 상해 탈퇴를 하려고 하니 방법을 알려달라고. 다음 날 오전 10시 30분쯤 빙글의 지원팀에서 답장이 왔다. 사진에 보이는 것이 그들의 답장이었다.

내가 햇수로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빙글 앱을 지우지 않고 있던 이유는, 당시 내가 받은 저 메일을 내 좁은 소셜 채널에라도 꼭 공개하고 나서 지우겠다는 강한 신념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제는 없어져버린 원 오브 마이 침샘을 기리는 의미에서 이 포스트를 작성했고 몇 분 뒤 이 개 (수식어 생략…) 같은 서비스에서 탈퇴하고 앱을 삭제할 예정이다. 아니 사실은 좀 심심해서 스팀에서 게임을 하나 샀는데 다운 받는 시간 동안 할 일이 없었을 뿐이다.

여튼 빙글을 탈퇴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고 하니 여러분도 어서 탈퇴하시고 좀더 나은 헬조선에서 살아가시길 바랍니다. 이상입니다.

https://www.facebook.com/lee.hankyeol

Related Posts

이 주의 소비: 첼시 FC 홈경기 티켓

중곡동의 한 고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고딩 예비 한남충들의 최고 인기 스포츠는 뭐니뭐니해도 유럽 축구였다. 2002년 한일 월드컵의 분위기를 그대로 타고 고등학교에 진학한 세대, 텍스트의 CM이 2D 그래픽의 FM으로 진화한 그야말로 개벽의 시대를 연 세대, 플스방이 전성기를 맞이하여 위닝이 스타와 쌍벽을 이루는 친목게임 양강구도의 희생양이 된 세대 등은 내 또래 문화를 설명하기에 손색이 없는 말들이다. (물론 이는 사실이 아니며 어디 가서 이야기하면 덕후 소리 듣는다.)

이 주의 소비: 서울대공원 동물원

이십대 중반을 지나며 나를 둘러싼 환경이 아닌 나라는 사람 자체의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는 인간이 아닌 생명체를 진정으로 아끼는 마음이 생겼다는 것이다. 내가 살 공간에 절대로 두지 않을 것으로 십자가와 동물을 꼽을 정도로 극단적인 태도를 취했던 나는 이제 매일 말도 안 되게 소중하거나 경이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각종 생명체들의 영상과 사진을 보며 벅찬 감정을 느끼는 사람이 되었다. 지극히 원리주의적인 환원론자로서 넓은 의미의 생태계, 좁은 의미로는 주변의 일상을 구성하는 여러 생명체의 존재를 분석 가능한 대상 그 이상으로는 이해하지 않던(하지만 소위 파블로프로 대변되는 행동주의로 빠지는 정도는 아니었다.) 어두운 터널을 지나 이제는 그 존재 자체를 하나의 목적으로 두고 그들을 둘러싼 환경 전부에 나의 감정과 관심을 쏟고 있다. 혹자는 그런 마음을 사람한테 투자해보라는 핀잔을 주지만 후... 아직 그러기에 나의 인류애는 형편없이 부족하다. 나의 부족한 공감 능력이 이런 사회에 영향을 준 결과인지 이 공감 능력이 이 망한 사회에서 기인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말이다.

아무도 읽을 필요 없는 최근 코딩 근황

하지만 부족한 점은 여전히 많다. API의 측면에서는 사실상 운영&관리 경험이 전무하다고 봐야 하기 때문에 스케일러빌리티 이슈나 배포 등에 있어 아직 걸음마 단계에 불과함을 절실히 느꼈다. 같은 프로덕트의 여러 플레이버flavor 를 하나의 코드 베이스로 관리를 해나가는 것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짧은 나의 코딩 인생(...)을 되돌아봤을 때 결국 절실히 필요해지면 다 익혀왔으니 조금 더 이런 어려움의 시간이 길어지면 자연스럽게(?) 배우게 될 내용들이라는 희망은 잃지 않는다. 우리 존재 화이팅.

이 주의 소비: 유니클로 벨트

아메리칸 어패럴이 힙한 브랜드의 절정을 달리던 시절이 있었다. 명동 한복판에서 약간 골목길로 들어가는 곳에 2층짜리 매장을 두고 티셔츠를 색상별로 전부 다 사버리고 싶게 하는 그런 마약 같은 분위기를 뿜어내던 때였다. 아메리칸 어패럴의 가방과 티셔츠, 지퍼가 달린 후디와 지퍼가 달리지 않은 후디, 데님 셔츠까지 내가 소화할 만한 정도의 아이템은 이것저것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오늘의 이야기는 AA의 호시절에 대한 것이 아니다.

이 주의 소비: 관악산 계곡의 백숙

그림일기장에도 쓰고 그렸던 기억이 나는 것을 보면 그래도 부모님 말씀 잘 듣고 그럭저럭 잘 따라나서던 초등학교 저학년쯤까지는 진관사라는 사찰 근처의 계곡에 여름마다 놀러갔던 것 같다. 흐린 기억을 열심히 반추해보면 꽤나 조용하고 한적하게 일상적인 한여름의 더위를 식히기 좋았던 곳이다. 그 시절에는 부모님의 빨간 르망을 타고 오갔을 그 곳을 찾아보니 은평구의 북쪽 끝자락에 있더라. 계곡 사진을 찾아보고 있으니 괜히 기분이 묘하다. 물에서 노는 것을 퍽 좋아하던 꼬마 이한결은 어떤 사람이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