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글의 고객 서비스


지난 수요일 오전부터 금요일 오전까지 수술 및 회복을 위해 선릉역 인근 서울땡큐이비인후과에 입원을 했다. 입원 이튿날 저녁까지만 해도 왠지 모르게 이런저런 할 일이 많아서 착착 처리를 하다가 밤이 되면서 모든 의지를 상실, 그냥 전화기나 이리저리 만지며 시간을 보냈다. 문득 첫 화면에 사용하지 않는 앱들이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들어 시간을 내어 정리를 시작했다. 스스로도 고개를 갸웃했던 순간은 빙글 같은 (수식어 생략…) 앱이 설치가 되어 있다는 걸 발견한 때였는데 오늘에서야 빙글 같은 (수식어 생략…) 앱이 왜 내 전화기에 남아 있었는지 생각이 났다.

때는 2015년 11월, 존경하는(웃음) 이승환 사장님의 위대한(웃음) 회사를 다니던 시절이다. 이미 그보다 한참 이전에, 화제가 되었을 무렵에는 아마 “한국형 컨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같은 꼭지를 달고 있던 빙글에 가입하여 간간이 푸시를 받아보고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메일의 기록을 보면 11월 12일 저녁 9시 50분 무렵이라고 하니 야근을(또는 회사 근처 어딘가에서 술자리를) 마치고 이제는 제법 쌀쌀해진 초겨울 공기를 맡으며 지하철을 타러 가는 길이었을 것이다.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이 분명하게 기억이 난다. 이어폰으로 푸시 알림음이 들렸다. 전화기를 봤다. 빙글의 푸시였다.

2017년에야 최고의 시즌을 보낸 뒤 이리저리 구설수에 휘말리고 이적설이 모락모락 나오는 호날두지만 2년 전만 해도 그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이적을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당시 빙글의 푸시는 대충 이런 내용이었을 것이다.

“호날두가 맨유로 돌아옵니다.”

레알 마드리드를 떠난다는 것만해도 엄청난 소식인데 이적팀이 맨유라는 것은 세계축구계가 뒤집힐 만한 소식이 아닐 수 없었다. 어안이 벙벙하고 손에 힘이 다 풀렸지만 정신을 부여잡고 잽싸게 푸시를 눌렀다. 그리고 내 눈에 나타난 화면은, 약 10x10의 표와 그 안에 정신없이 널부러진 알파벳들과 “가장 먼저 보이는 선수가 응원하는 팀으로 이적을 한다!?” 같은, 연말연시가 되면 페이스북에서 자주 보이는 “가장 먼저 보이는 세 단어가 당신의 201X다!?”와 대동소이한 포맷의 컨텐츠였다. 솔직히 이러면 빡이 쳐 안 쳐. 나는 곧바로 빙글 앱에서 회원 탈퇴 기능을 찾았지만 손을 호호 불어가며 앱 안을 돌아다녀도 해당 기능을 찾을 수 없었다. 바로 고객센터를 통해 메일을 보냈다. 방금 너무 말도 안 되는 낚시 푸시를 보고 기분이 상해 탈퇴를 하려고 하니 방법을 알려달라고. 다음 날 오전 10시 30분쯤 빙글의 지원팀에서 답장이 왔다. 사진에 보이는 것이 그들의 답장이었다.

내가 햇수로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빙글 앱을 지우지 않고 있던 이유는, 당시 내가 받은 저 메일을 내 좁은 소셜 채널에라도 꼭 공개하고 나서 지우겠다는 강한 신념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제는 없어져버린 원 오브 마이 침샘을 기리는 의미에서 이 포스트를 작성했고 몇 분 뒤 이 개 (수식어 생략…) 같은 서비스에서 탈퇴하고 앱을 삭제할 예정이다. 아니 사실은 좀 심심해서 스팀에서 게임을 하나 샀는데 다운 받는 시간 동안 할 일이 없었을 뿐이다.

여튼 빙글을 탈퇴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고 하니 여러분도 어서 탈퇴하시고 좀더 나은 헬조선에서 살아가시길 바랍니다. 이상입니다.

https://www.facebook.com/lee.hankyeol

Related Posts

이 주의 소비: 와코 마리아 자켓

와코 마리아는 그 무시무시한 가격대와는 사뭇 안 어울리는 느낌으로, 두 명의 일본 축구선수 출신의 디렉터가 만든 브랜드다. 사실 이 브랜드에 대해 아는 것은 이 정도밖에 없고 상의 뒷판에 달린 특유의 예쁜 자수를 좋아했다. 여태까지는 그냥 좋아만 했다. 왜냐면 가격이 비싸거나 가격이 전혀 안 싸거나 가격이 저렴하지 않기 때문이었다. 이는 일본에서 직접 구매를 한다고 해도 마찬가지였다. 카드를 긁기 전에 한 번은 멈칫하게 되는 그런 브랜드. 와코 마리아는 내게 그런 브랜드였다.

이 주의 소비: 브레이킹 배드 시즌1

이직 후 출퇴근 시간이 길어지면서 그 시간을 채울 일이 필요했다. 지하철이 유일한 교통수단이라고 알던 시절에는 사당에서 선릉으로 이어지는 지옥의 2호선 구간 탓에 뭘 해볼 엄두를 내지 못하다가 1500-2번 버스가 지하철보다 더 빠르고 쾌적하다는 것을 알고난 뒤 그 시간에 넷플릭스를 보기로 했다. 드라마라고는 거의 보지 않던 내가 지독히도 좋아하는 데이빗 핀처의 마인드헌터를 볼까 하다가, 별 이유없이, 불후의 명작이라 칭송 받는 브레이킹 배드를 나의 첫 넷플릭스 소비작으로 정했다. 지난 1주일 동안 출퇴근 시간, 회사에서 아침 먹는 시간, 점심을 먹지 않을 때 남는 시간 등을 알차게 활용하여 시즌1을 정주행했다. 역시는 역시 역시인 법인지라 굳이 나의 조악한 언어로 작품의 훌륭함을 설명할 필요가 없다. 그만큼 몰입해서 감상했다. 주제가 주제인 만큼 작품에는 화학 이야기가 꾸준히 나온다. 화학... 화학...에 대해 생각을 하다보니 10년이 조금 넘은 과거의 언젠가가 떠올랐다.

이 주의 소비: 노선택과 소울소스 & 김율희 x 씽씽 조인트 콘서트

어느 날 뉴욕에 있는 친구 Y에게 메시지가 왔다. 꼭 이 공연을 가달라는 메시지의 링크를 타고 들어가보니 NPR발 영상으로 한껏 화제가 되었던 씽씽이 라인업에 있었다. 출근길에 모바일로도 바로 결제를 할 수 있는 것을 확인했지만 출근해서 하는 모든 잡일은 다 돈 받으면서 하는 거라는 노예 근성을 발휘, 회사에서 결제를 마무리지었다. 나는 이 때까지만 해도 이 공연이 이미 예전에 매진이 되어 있었고 취소표가 풀릴 때만 예매를 할 수 있으며 그 취소표가 나오는 빈도가 가뭄에 콩 나듯하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나중에서야 내가 엄청나게 우연한 기회를 잡았다는 것을 알았고 후훗 역시 나는 ⓛⓤⓒⓚⓨ한 시티보이지。。☆라고 자뻑에 빠졌다.

이 주의 소비: 다이슨 슈퍼소닉

올해도 어김없이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이 왔다. 매출액으로는 이미 중국의 광군제에 밀렸고 과거 해외 토픽 코너에서나 볼 법한 대규모의 텐트진과 개점과 함께 아수라장이 되는 오프라인 매장의 광경을 찾아보긴 어려워졌지만 어쨌든 평소보다 꿀딜에 물건을 살 수 있다는 장점은 여전하다. 작년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에는 11월 뉴욕 여행으로 어려운 재정을 이어나감에도 불구하고 평소보다 아주 저렴한 가격에 마샬 액톤 앰프를 하나 샀다. 물론 그 대금은 지난 12개월의 이한결이 나눠서 냈지만 말이다.

이 주의 소비: 아디다스 스페지알 리버서블 자켓

살다 보니 패션이랑은 영 거리가 있는 사람 주제에 패션과 관련된 업계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제법 알게 되었다. 바이어, MD, 스타일리스트, 에디터, 디자이너 등 분야도 꽤 다양해서 귀동냥으로 전해듣는 소식과 지식이 적지 않다. 여러 사람과 그들로부터 들리는 여러 소식 중 뭐니뭐니해도 제일인 것은 G백화점의 L이 전해주는 세일 소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