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7017


2017 년 6 월 17 일 토요일은 상당히 바쁘게 시작되었다. 전날 술자리에서 온 숙취와 싸우는 와중에 아침을 챙겨먹으며 랩탑으로는 앤드류 응 교수의 머신러닝 강의를 들었고 약속 시각에 늦지 않게 바쁘게 채비를 차려 정오에 종각에 도착, 오랜 친구인 L 과 함께 머신러닝 스터디를 마쳤다. 원래대로라면 이어지는 일정은 친애하는 H 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기타노 다케시 특별전으로 상영하는 «키즈 리턴»을 감상하고 근처 어딘가에서 적당한 시간을 보내는 것이었으나, 늦은 점심을 먹으며 한 잔의 맥주를 곁들인 것이 화근이 되어 바쁘게 시작된 하루의 모든 건설적 의지가 사그러들고 영화표를 취소하고는 계속 맥주를 먹었다.

금 같은 토요일을 금빛 맥주와 함께 마무리하는 것도 나쁜 선택은 아니었겠으나 창창한 초여름날을 쉬이 보내버리는 것이 아쉬워 자리를 옮겼다. 그렇게 찾아간 곳은 서울역. 이제는 해체되었지만 한동안 뜨거운 논란을 불러온 슈즈트리가 없는 서울의 하이라인, 서울로 7017 은 깊은 고민없이 보자면 나름 나쁘지 않은 랜드마크라고 생각한다. 서울이라는 매력적인 도시의 풍경을 색다른 관점에서 색다른 태도로 바라볼 수 있다는 것은 삶의 대부분을 메트로폴리탄으로 살아온 사람에게는 충분히 이색적인 경험이다.

한낮의 더위가 은은하게 남아 있는 서울로 7017 을 걷다가 백미당 아이스크림을 하나씩 사이좋게 사먹었다. 맛 차이가 분명하지 않은 우유 아이스크림과 두유 아이스크림 각각 3,500 원. 얼굴이 나오지 않는 사진이 분위기 있는 사진이라는 신념을 가진 사진왕 꿈나무 H 는 이 사진이 맘에 든다고 했다. 물론 나는 그게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지만서도 맘에 드는 누군가의 맘에 드는 무언가를 만들어냈다는 것이 맘에 든다. 아직 서울로 7017 를 가보지 않았다면 날이 더 더워지기 전에 한 번 들러보는 것을 추천해본다.

사당으로 돌아가 자기 전에 영화나 한 편 보려고 TV 를 켰다. 왠지 모르게 «기쿠지로의 여름»이 보고 싶었는데 막상 그 영화는 없고 낮에 보려다 말았던 «키즈 리턴»이 IPTV 에 있는 것을 보고는 왠지 모르게 완성도 있는 하루로 마무리하고자 즐겁게 영화를 보고 코 잠들었다.

Related Posts

새 집

올해 6 월 끝자락은 내가 사당에 거주한 지 2 년이 되는 시기이자, 방 계약이 끝나감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사를 갈 동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은 지난 2 월부터였다. 당시에는 몇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7 월에 판교로 이사가는 회사를 다니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두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출퇴근이 편한 서초구, 강남구의 남쪽 동네로, 회사까지 다소 시간을 걸리더라도 서울라이트로서의 생활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세 번째 선택지는 한남동 근처였는데, 이것은 그야말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여가 시간의 유흥에 몰빵을 한 옵션이었다. 내가 속으로 가장 원했던 곳은 어디였을까? 당연히 한남동이었다.

J. M. Weston 골프 더비 슈즈

발이 작은 사내로 30 년 남짓을 살았다. 발이 작은 사내로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한줄평을 해보자면, 발이 작은 사내로 사는 것에 크게 불편함은 없다. 다만 다른 신체에 비해 발이 크게 작은 탓인지, 일반적인 발보다 발등이 높은 편이라 착화감이 떨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30 여년을 그렇게 살면 그마저도 익숙하다. 그냥 나는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락다운

아래는 일요일 밤에 일어난 일로, 형 전화기의 인스타그램으로 로그인해 남긴 글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현관문 시건과 관련된 악몽에 시달리며 잠을 잤고, 형이 차려준 아침을 먹고 혼자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서 TV 를 좀 보다가 사당으로 돌아가 마스터키로 연 뒤로 별 이유없이 정상 동작하는 도어락을 확인하고 씻고 잘 출근했다.

발뮤다 에어엔진

그리고 별 이유없이 공기청정기를 하나 샀다.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다. 원래 관심이 있던 아이템도 아니고 내 생활공간에서 써봤던 것도 아니라 다른 제품과 비교를 하거나 평을 하기가 어렵다. 다만 잠들기 전에 새싹 모드로 에어엔진을 틀어놓고 자면 일어나서 내 코로 느껴지는 공기에서 상쾌한 청량감이 느껴지는 기분이다.

PT

작년 연말은 여러모로 몸이 힘들었던 나날들로 기억이 될 것이다. 고통의 1 번 타자는 12 월 중순 왼쪽 팔꿈치에 받은 거미줄 모양 문신이었다. 그 때까지 내게 문신의 고통이란, 그냥 받는 것 자체가 무척 아프기 때문에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에 받더라도 체감하는 상대적인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그런 것이었지만, 팔꿈치에 문신을 받아보고는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은 확실히 더 아프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신 받는 위치가 관절에 있다보니 여러모로 신경쓰이는 것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