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쿨렌 6칸 서랍장


조립을 마친 것은 지난 주의 일이지만 사후 과정까지 정리를 마친 것이 이번 주의 일이므로 이 주의 소비에 이 녀석의 이야기를 적기로 했다. 사진 속 제품은 이케아 Kullen 6 칸 서랍장으로 쿨렌은 데드풀조차 인정해버린(“No, I didn’t get excited until I saw the Kullen.”) 이케아 최고의 제품 라인 중 하나다. 물론 중요하지 않은 사실이다.

중요한 것은 외관에 드러나는 목재 부품 중 하나가 금이 간 상태로 배송이 되었는데

  1. 배송 대행업체조차 어떻게 손을 댈 수 없게끔 이케아 광명점에 새 제품 입고 계획이 전혀 나오질 않았고(새 제품을 사서 해당 부품을 다시 보내주겠다는 것이 그들의 이야기였다.)
  2. 하염없이 기다리는 것은 옳은 답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다이소에서 목공용 접착제와 퍼티형 접착제를 사서 해당 부품을 수리하고
  3. 둘이서 조립하라고 친절하게 매뉴얼에 나와 있는 총 중량 30kg 넘는 제품을 혼자서 끙끙대며 조립을 마치고
  4. 기존에 있던 낮은 퀄리티의 제품을 분해해서 대형 쓰레기 봉투에 담아 처리하고
  5. 온 방을 깔끔하게 청소를 마치니 방의 분위기가 한결 두결 좋아졌다는 것이다.

배송비 포함 총 114,900 원에 구매를 했고 조립 시간은 약 3 시간 30 분 정도 걸렸으며 조립한 당일엔 약간의 요통을 얻었더랬다. 하지만 이케아는 역시 저렴하고 튼튼하며 제대로 조립했을 때의 완성도가 적정 수준 이상을 찍어주기 때문에 언제나 만족스럽다. 지금 사는 방에서는 이제 더 이상 다른 가구를 들일 공간이 없어 당분간은 안녕이지만 내년에 새 집으로 이사를 가면 여전히 내가 처음으로 고려할 가구 브랜드는 역시나 이케아일 것이다.

https://www.facebook.com/lee.hankyeol

Related Posts

새 집

올해 6 월 끝자락은 내가 사당에 거주한 지 2 년이 되는 시기이자, 방 계약이 끝나감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사를 갈 동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은 지난 2 월부터였다. 당시에는 몇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7 월에 판교로 이사가는 회사를 다니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두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출퇴근이 편한 서초구, 강남구의 남쪽 동네로, 회사까지 다소 시간을 걸리더라도 서울라이트로서의 생활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세 번째 선택지는 한남동 근처였는데, 이것은 그야말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여가 시간의 유흥에 몰빵을 한 옵션이었다. 내가 속으로 가장 원했던 곳은 어디였을까? 당연히 한남동이었다.

J. M. Weston 골프 더비 슈즈

발이 작은 사내로 30 년 남짓을 살았다. 발이 작은 사내로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한줄평을 해보자면, 발이 작은 사내로 사는 것에 크게 불편함은 없다. 다만 다른 신체에 비해 발이 크게 작은 탓인지, 일반적인 발보다 발등이 높은 편이라 착화감이 떨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30 여년을 그렇게 살면 그마저도 익숙하다. 그냥 나는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락다운

아래는 일요일 밤에 일어난 일로, 형 전화기의 인스타그램으로 로그인해 남긴 글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현관문 시건과 관련된 악몽에 시달리며 잠을 잤고, 형이 차려준 아침을 먹고 혼자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서 TV 를 좀 보다가 사당으로 돌아가 마스터키로 연 뒤로 별 이유없이 정상 동작하는 도어락을 확인하고 씻고 잘 출근했다.

발뮤다 에어엔진

그리고 별 이유없이 공기청정기를 하나 샀다.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다. 원래 관심이 있던 아이템도 아니고 내 생활공간에서 써봤던 것도 아니라 다른 제품과 비교를 하거나 평을 하기가 어렵다. 다만 잠들기 전에 새싹 모드로 에어엔진을 틀어놓고 자면 일어나서 내 코로 느껴지는 공기에서 상쾌한 청량감이 느껴지는 기분이다.

PT

작년 연말은 여러모로 몸이 힘들었던 나날들로 기억이 될 것이다. 고통의 1 번 타자는 12 월 중순 왼쪽 팔꿈치에 받은 거미줄 모양 문신이었다. 그 때까지 내게 문신의 고통이란, 그냥 받는 것 자체가 무척 아프기 때문에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에 받더라도 체감하는 상대적인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그런 것이었지만, 팔꿈치에 문신을 받아보고는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은 확실히 더 아프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신 받는 위치가 관절에 있다보니 여러모로 신경쓰이는 것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