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주의 소비: 아임닭 닭가슴살


이미 몇 차례 소셜 채널을 통해 밝힌 바 있지만 나는 평일 점심에 샐러드를 자주 먹는 편이다. 주된 이유는 몇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애초에 밥 먹는 문제로 뭔가 고민을 하고 검색을 하고 시간을 쏟는 등 일체의 노력을 거부하는 사람으로서 매일마다 점심 시간에 회사 사람들과 오늘은 뭘 먹자 어디를 가자 나는 싫다 부터 맛이 있었네 없었네 하는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무척이나 피곤하게 느껴진다는 게 1번. 혼자 왔다 혼자 가는 인생 앞으로도 얼마나 혼자서 살아야 할지 전혀 가늠이 안 되는 자취러로서 자기주도적인 식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최소한의 노력이라도 해보자는 것이 2번. 하지만 (다시) 뭘 만들어 먹고 하는데 받기만 익숙하지, 노력을 안 하려고 하며 요리에는 영 소질이 없는 한국 냄져로서 가장 부담이 없는 메뉴가 생채소만 뚝딱뚝딱 손질해서 넣으면 되는 샐러드기 때문이다.

원래 샐러드의 구성은 양상추 많이, 오렌지 1개, 삶은 달걀 2개, 청경채 조금, 때에 따라 파프리카 조금 또는 방울토마토 조금, 그리고 마지막으로 비싸지 않은 드레싱 개많이 정도였다. 얼마 전부터 이 단조롭고 맛대가리없으며 오후 4시만 되어도 배가 고프기 시작해버리는 식단에 변화를 주고자 궁리를 하던 중, 자주 듣는 팟캐스트에서 열렬히 광고하는 아임닭이라는 브랜드가 떠올랐다. XSFM 몰을 통해 아임닭 사이트에 가입을 하면 영구적으로 추가적인 할인이 붙는다는 사실 기억하시고요. 여튼 제일 기본적으로 보이는 닭가슴살 30팩짜리를 67,930원에 주문해서 냉동고에 잘 모셔두었다. 이번 주부터 삶은 달걀 2개를 대신 저 거대한(500원 동전은 크기 비교를 위해 올려두었다.) 닭가슴살을 싸갔다.

일당 2264과 1/3원 추가 소비(줄어든 달걀 2개값을 빼면 실제 비용은 더 줄어들 것이다.)를 함으로써 나의 샐러드 식단은 영양면에서나 내용면에서나 훌륭해졌다. 닭가슴살 자체에 최소한의 양념이 되어 있어 맛도 있지만 저 거대한 가슴살이 내 위장에 주는 양적 완화는 실로 설명하기 어려운 가치인 것이다.

https://www.facebook.com/lee.hankyeol

Related Posts

이 주의 소비: 차올라

차올라라는 곳에서 먹은 고기는 맛이 있었고 소주 두 병과 청하 한 병 등을 포함해 총 62,000원이 들었다. 가격에 적당한 맛이었다.

이 주의 소비: 저스트 페미니스트

나는 정의당 여성주의자 모임의 - 찻잔 속의 폭풍일 뿐이겠지만 그 찻잔에 발을 담그고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뜨거운 감자라고 할 수 있는 - 회원이다. 눈에 띄는 활동을 안 하는 편이라 모임 내의 사람들도 거의 모르겠지만 모임이 만들어지고 얼마 안 된 아주 초기 단계에 들어가 간간히 있는 술자리에 얼굴을 비추는 정도로 활동을 했다. 그런 의미에서 초여름에 있었던 티셔츠 모델을 하게 된 것은 아주 이례적인 일이다.

와치 아웃 스와치

일개 소비자(=나)는 왜 버클 같이 간단한 플라스틱 부품이 플래그십 매장에 없는지, 왜 선택지는 똥맛 카레와 카레맛 똥 수준에 머무는지 여러 의심이 들었지만 여러분 나의 아름다운 3만원짜리 쌔삥 실리콘 시계줄을 봐줘.

이 주의 소비: 검정치마

나는 검정치마의 오랜 치마다. (이는 명백한 오타지만 아무 생각없이 써놓고 좀 웃긴 표현이 되었으니 그냥 내버려두고 다시 시작한다.) 나는 검정치마의 오랜 팬이다. 1집도 열심히 들었고(전자과밴드에서 강아지를 선곡에서 강하게 밀어 공연까지 올렸다. 아방가르드 킴을 공연하지 못한 것은 아직까지도 아쉬운 점 중 하나.) 2집도 무척 빨아제꼈으며(네이버 뮤직에 글을 보내던 시절 아마도 혼자서 10점을 줬더랬다.) 2집 이후 미적미적하게 활동을 하던 시절에도 싱글이 나오자마자 유튜브 알림을 통해 즉석에서 뮤비를 감상하곤 했다. 약간 기대에 못 미치는 느낌은 없잖아 있었지만 3집도 마찬가지였다. 투어 소식이 뜨자마자 티켓팅을 준비했고 무난하게 7월 21일 공연 티켓을 끊었다. 가격은 1인에 66,000원이었다.

모기와 인간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의 자회사인 베릴리(Verily)라는 회사에서 박테리아에 감염된 모기 수천만 마리를 풀어놓겠다는 무시무시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다행히도 그렇게 인간계를 돌아다닐 수천만 마리의 모기는 모두 숫모기로 사람을 물지 않을 뿐만 아니라 울바치아라는 박테리아에 감염되어 있기 때문에 암모기와 짝짓기를 할 경우 암모기를 불임 상태로 만들어버린다고 한다. 기사를 읽고 든 생각이 여럿 있다.

이 주의 소비: 로또

내 기억이 맞다면 내가 처음으로 로또를 구매한 것은 2014년의 일이다. 초가을의 문턱에 놀러간 제주도에서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뭔가 운명적인 기운이 드는 한 로또방을 마주했고 그 길로 5000원을 소비했다. 토요일 저녁이 지나면 어차피(또는 매우 높은 확률로) 스러져갈 것이긴 하지만 잠시나마 일말의 기대감과 헛된 희망을 안고 살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본인의 초라한 위치를 떠안고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에게 이 정도 비용의 유희는 즐길 만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거창한 말을 차치하고, 나의 운명의 데스티니로 느껴졌던 그 첫 로또는 어떤 결과를 낳았을까? 당연히 꽝이었다.

이 주의 소비: 쓰레기통

이마트몰에서 구매했고 원가 7,900원에 배송비 2,500원이 더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