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임닭 닭가슴살


이미 몇 차례 소셜 채널을 통해 밝힌 바 있지만 나는 평일 점심에 샐러드를 자주 먹는 편이다. 주된 이유는 몇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애초에 밥 먹는 문제로 뭔가 고민을 하고 검색을 하고 시간을 쏟는 등 일체의 노력을 거부하는 사람으로서 매일마다 점심 시간에 회사 사람들과 오늘은 뭘 먹자 어디를 가자 나는 싫다 부터 맛이 있었네 없었네 하는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무척이나 피곤하게 느껴진다는 게 1 번. 혼자 왔다 혼자 가는 인생 앞으로도 얼마나 혼자서 살아야 할지 전혀 가늠이 안 되는 자취러로서 자기주도적인 식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최소한의 노력이라도 해보자는 것이 2 번. 하지만 (다시) 뭘 만들어 먹고 하는데 받기만 익숙하지, 노력을 안 하려고 하며 요리에는 영 소질이 없는 한국 냄져로서 가장 부담이 없는 메뉴가 생채소만 뚝딱뚝딱 손질해서 넣으면 되는 샐러드기 때문이다.

원래 샐러드의 구성은 양상추 많이, 오렌지 1 개, 삶은 달걀 2 개, 청경채 조금, 때에 따라 파프리카 조금 또는 방울토마토 조금, 그리고 마지막으로 비싸지 않은 드레싱 개많이 정도였다. 얼마 전부터 이 단조롭고 맛대가리없으며 오후 4 시만 되어도 배가 고프기 시작해버리는 식단에 변화를 주고자 궁리를 하던 중, 자주 듣는 팟캐스트에서 열렬히 광고하는 아임닭이라는 브랜드가 떠올랐다. XSFM 몰을 통해 아임닭 사이트에 가입을 하면 영구적으로 추가적인 할인이 붙는다는 사실 기억하시고요. 여튼 제일 기본적으로 보이는 닭가슴살 30 팩짜리를 67,930 원에 주문해서 냉동고에 잘 모셔두었다. 이번 주부터 삶은 달걀 2 개를 대신 저 거대한(500 원 동전은 크기 비교를 위해 올려두었다.) 닭가슴살을 싸갔다.

일당 2264 과 1/3 원 추가 소비(줄어든 달걀 2 개값을 빼면 실제 비용은 더 줄어들 것이다.)를 함으로써 나의 샐러드 식단은 영양면에서나 내용면에서나 훌륭해졌다. 닭가슴살 자체에 최소한의 양념이 되어 있어 맛도 있지만 저 거대한 가슴살이 내 위장에 주는 양적 완화는 실로 설명하기 어려운 가치인 것이다.

https://www.facebook.com/lee.hankyeol

Related Posts

새 집

올해 6 월 끝자락은 내가 사당에 거주한 지 2 년이 되는 시기이자, 방 계약이 끝나감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사를 갈 동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은 지난 2 월부터였다. 당시에는 몇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7 월에 판교로 이사가는 회사를 다니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두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출퇴근이 편한 서초구, 강남구의 남쪽 동네로, 회사까지 다소 시간을 걸리더라도 서울라이트로서의 생활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세 번째 선택지는 한남동 근처였는데, 이것은 그야말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여가 시간의 유흥에 몰빵을 한 옵션이었다. 내가 속으로 가장 원했던 곳은 어디였을까? 당연히 한남동이었다.

J. M. Weston 골프 더비 슈즈

발이 작은 사내로 30 년 남짓을 살았다. 발이 작은 사내로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한줄평을 해보자면, 발이 작은 사내로 사는 것에 크게 불편함은 없다. 다만 다른 신체에 비해 발이 크게 작은 탓인지, 일반적인 발보다 발등이 높은 편이라 착화감이 떨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30 여년을 그렇게 살면 그마저도 익숙하다. 그냥 나는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락다운

아래는 일요일 밤에 일어난 일로, 형 전화기의 인스타그램으로 로그인해 남긴 글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현관문 시건과 관련된 악몽에 시달리며 잠을 잤고, 형이 차려준 아침을 먹고 혼자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서 TV 를 좀 보다가 사당으로 돌아가 마스터키로 연 뒤로 별 이유없이 정상 동작하는 도어락을 확인하고 씻고 잘 출근했다.

발뮤다 에어엔진

그리고 별 이유없이 공기청정기를 하나 샀다.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다. 원래 관심이 있던 아이템도 아니고 내 생활공간에서 써봤던 것도 아니라 다른 제품과 비교를 하거나 평을 하기가 어렵다. 다만 잠들기 전에 새싹 모드로 에어엔진을 틀어놓고 자면 일어나서 내 코로 느껴지는 공기에서 상쾌한 청량감이 느껴지는 기분이다.

PT

작년 연말은 여러모로 몸이 힘들었던 나날들로 기억이 될 것이다. 고통의 1 번 타자는 12 월 중순 왼쪽 팔꿈치에 받은 거미줄 모양 문신이었다. 그 때까지 내게 문신의 고통이란, 그냥 받는 것 자체가 무척 아프기 때문에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에 받더라도 체감하는 상대적인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그런 것이었지만, 팔꿈치에 문신을 받아보고는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은 확실히 더 아프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신 받는 위치가 관절에 있다보니 여러모로 신경쓰이는 것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