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무신론자의 비율은 우리 생각보다 많다


기존 설문조사의 고질적인 문제 때문에 미국 내의 “무신론자”의 비율이 과소평가 되었을 수 있다는 538의 지적. 기타 종교, 특히나 무신론에 대한 배타적인 태도가 강한 원리주의 국가 미국에서 어떤 설문조사에 임하는 사람이 본인 스스로를 무신론자다 또는 신을 믿지 않는다 같은 입장을 노골적으로 드러내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는 게 설명의 골자고 충분히 납득할 만한 지적이다. 또 하나의 이유는 신이라는 모호한 개념을 두고 배타적인 객관식 질문을 하는 것에 있다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옳은 이야기.

최근 이루어진, 기존의 방식보다 개선했다고 여겨지는 새로운 조사에 의하면 미국의 무신론자는 26%에 달한다고 한다. 방법은 간단하다. 그룹 A에는 평범한 9개의 문장을 놓고 이 중에 본인에 해당되는 것들의 수를 조사한다. 그룹 B에게는 평범한 9개 문장에 “신을 믿지 않는다”는 문장을 하나 더 추가해서 마찬가지로 해당되는 수를 조사하고 A와 B의 결과를 여차저차 잘 조합해서 갈무리한 것.

개인적으로 무신론자를 안다고 응답하는 사람들의 비율이 마치 주변의 동성애자를 안다고 응답하는 사람들이 비율이 시대가 지나면서 급격하게 높아지는 것과 마찬가지의 추세를 보이고 있다. 상대적으로 젊은 층에서는 이미 아는 복음주의 기독교인보다 무신론자의 수가 더 많다고 추론할 수 있는 결과도 있다고 한다. 전혀 문화가 다른 새로운 세대들이 등장하고 그들의 종교에 대한 인식이 바뀌면 앞으로 미국의 종교적 지형은 큰 변동을 겪을 것이다. 물론 그 방향성은 명확할 것이고.

po무신론자wer로서 환영할 만한 일이다. 개인적으로 미국에 유학을 가면서 어쩔 수 없이 종교 커뮤니티에 편입될 수밖에 없는 지인들의 처지를 굉장히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 닫힌 사회에도 조금의 변화가 생기면 좋겠다. 그와는 별개로 정말이지 심심하고 쓸쓸한 삶을 살고 있는 것 같은 오리건의 C를 위해 내가 싫어하는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가 16-17 플레이오프에서 우승을 차지하면 좋겠다. 나는 그것말고도 기쁠 일이 많기 때문이다.

Related Posts

새 집

올해 6 월 끝자락은 내가 사당에 거주한 지 2 년이 되는 시기이자, 방 계약이 끝나감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사를 갈 동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은 지난 2 월부터였다. 당시에는 몇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7 월에 판교로 이사가는 회사를 다니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두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출퇴근이 편한 서초구, 강남구의 남쪽 동네로, 회사까지 다소 시간을 걸리더라도 서울라이트로서의 생활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세 번째 선택지는 한남동 근처였는데, 이것은 그야말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여가 시간의 유흥에 몰빵을 한 옵션이었다. 내가 속으로 가장 원했던 곳은 어디였을까? 당연히 한남동이었다.

J. M. Weston 골프 더비 슈즈

발이 작은 사내로 30 년 남짓을 살았다. 발이 작은 사내로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한줄평을 해보자면, 발이 작은 사내로 사는 것에 크게 불편함은 없다. 다만 다른 신체에 비해 발이 크게 작은 탓인지, 일반적인 발보다 발등이 높은 편이라 착화감이 떨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30 여년을 그렇게 살면 그마저도 익숙하다. 그냥 나는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락다운

아래는 일요일 밤에 일어난 일로, 형 전화기의 인스타그램으로 로그인해 남긴 글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현관문 시건과 관련된 악몽에 시달리며 잠을 잤고, 형이 차려준 아침을 먹고 혼자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서 TV 를 좀 보다가 사당으로 돌아가 마스터키로 연 뒤로 별 이유없이 정상 동작하는 도어락을 확인하고 씻고 잘 출근했다.

발뮤다 에어엔진

그리고 별 이유없이 공기청정기를 하나 샀다.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다. 원래 관심이 있던 아이템도 아니고 내 생활공간에서 써봤던 것도 아니라 다른 제품과 비교를 하거나 평을 하기가 어렵다. 다만 잠들기 전에 새싹 모드로 에어엔진을 틀어놓고 자면 일어나서 내 코로 느껴지는 공기에서 상쾌한 청량감이 느껴지는 기분이다.

PT

작년 연말은 여러모로 몸이 힘들었던 나날들로 기억이 될 것이다. 고통의 1 번 타자는 12 월 중순 왼쪽 팔꿈치에 받은 거미줄 모양 문신이었다. 그 때까지 내게 문신의 고통이란, 그냥 받는 것 자체가 무척 아프기 때문에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에 받더라도 체감하는 상대적인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그런 것이었지만, 팔꿈치에 문신을 받아보고는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은 확실히 더 아프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신 받는 위치가 관절에 있다보니 여러모로 신경쓰이는 것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