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디다스 네오 어드밴티지 클린 슈즈


내가 처음으로 내 의지를 가지고 아디다스 신발을 샀던 것은 중학교 3 학년이던 2003 년의 일로, 당시에 샀던 신발은 친형의 조언을 통해 알게 된 검정색 스탠 스미스였다. 지금이야 거의 국민 신발이라는 칭호가 아깝지 않을 만큼 대중적인 모델이지만 지금으로부터 14 년 전만 해도 뚜렷하게 비주류적인 취향을 가진 사람들이나 어쩌다가 신던 신발이었다. 게다가 하얀 바디에 녹색 포인트, 거기에 끈으로 매는 일반적인 형태의 것도 아니었다. 신발 밑창은 하얀 고무, 바디는 전체적으로 검은색이었고 발뒤 태그에는 아디다스 대신 스탠 스미스가, 신발 혓바닥에는 일러스트식으로 그려진 스탠 스미스의 얼굴이 있고, 마지막으로 끈이 아닌 벨크로로 발을 고정하는 형태의 신발이었다. 최근에 같은 신발을 좀 찾아본 적이 있는데 그 때와 완전히 같은 모델을 국내에서 파는 것은 본 적이 없다. 혹시나 보게 되는 사람이 있다면 내게 꼭 알려주면 좋겠다.

외고 입시를 하던 중학교 3 학년 때는 줄기차게 잘 신고 다녔던 신발이다. 날 때부터 비주류의 길을 걷는 것을 좋아하던 나답게 맥스나 포스 같은 “흔한” 신발보다 더 맘에 들어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나는 교복과 함께라면 구두류의 신발만 교칙으로 허용하는 대원외고라는 학교에 합격했고 그 뒤로 3 년 동안은 스탠 스미스 같은 운동화는 거의 잘 안 신게 되었던 것 같다. 나의 검정색 스탠 스미스는 그렇게 어느 순간 집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역사적인 대선이 있던 2017 년 5 월 9 일, 친애하는 H 와 독립문의 명물 대성집에서 점심으로 도가니탕에 소주를 격파하고 서촌을 놀러갔다. H 가 가보고 싶었다는 카페에서 커피를 한 잔 먹고는 경복궁 담벼락을 타고 이제 십수시간 후면 주인이 정해질 청와대 인근을 돌아서 삼청동으로 빠져나갔다. 길을 걷던 중 삼청동 스닉솔 매장이 보였다. 살 만한 신발이 있을까 싶어 H 와 함께 매장에 들어갔다.

뭐 대단한 물건은 없어보여서 한 바퀴를 뺑 돌고 나가려는 찰나, 시선을 사로잡는 신발이 나타났다. 하얀색 메쉬 소재 바디에 녹색 포인트, 거기에 벨크로를 달고 있던 그 신발을 보자 14 년 전 철부지였던 이한결의 모습과 함께 그 때 신던 스탠 스미스의 노스탤지어가 아련하게 떠올랐고 저 신발과의 만남은 운명적인 것이며 저것을 꼭 사고 가게를 나서야겠다는 일종의 당위감이 물밀듯이 밀려들어왔다. 250 사이즈가 있냐고 물었고 종업원은 지금 전시되어 있는 것이 마지막이라는, 역시나 운명 같은 대답을 들려주었고 나는 그렇다면 그것을 가지고 가겠다고 당당하게 선언했다. 가격은 69,000 원. 어린이날이라고 아버지께서 주신 용돈 50,000 원에 피 같은 월급 19,000 원을 더해서 구매했다. 30 살의 이한결이 16 살의 이한결을 만나 운명의 하이파이브를 하게 된 순간이었다.

는 개아무말이고 내가 산 신발은 아디다스 네오라는 라인에서 나온 어드밴티지 클린 슈즈라는 모델이고 스탠 스미스랑은 별로 관련도 없을 뿐더러 그냥 싸고 예쁘니까 샀다.

Related Posts

새 집

올해 6 월 끝자락은 내가 사당에 거주한 지 2 년이 되는 시기이자, 방 계약이 끝나감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사를 갈 동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은 지난 2 월부터였다. 당시에는 몇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7 월에 판교로 이사가는 회사를 다니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두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출퇴근이 편한 서초구, 강남구의 남쪽 동네로, 회사까지 다소 시간을 걸리더라도 서울라이트로서의 생활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세 번째 선택지는 한남동 근처였는데, 이것은 그야말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여가 시간의 유흥에 몰빵을 한 옵션이었다. 내가 속으로 가장 원했던 곳은 어디였을까? 당연히 한남동이었다.

J. M. Weston 골프 더비 슈즈

발이 작은 사내로 30 년 남짓을 살았다. 발이 작은 사내로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한줄평을 해보자면, 발이 작은 사내로 사는 것에 크게 불편함은 없다. 다만 다른 신체에 비해 발이 크게 작은 탓인지, 일반적인 발보다 발등이 높은 편이라 착화감이 떨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30 여년을 그렇게 살면 그마저도 익숙하다. 그냥 나는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락다운

아래는 일요일 밤에 일어난 일로, 형 전화기의 인스타그램으로 로그인해 남긴 글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현관문 시건과 관련된 악몽에 시달리며 잠을 잤고, 형이 차려준 아침을 먹고 혼자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서 TV 를 좀 보다가 사당으로 돌아가 마스터키로 연 뒤로 별 이유없이 정상 동작하는 도어락을 확인하고 씻고 잘 출근했다.

발뮤다 에어엔진

그리고 별 이유없이 공기청정기를 하나 샀다.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다. 원래 관심이 있던 아이템도 아니고 내 생활공간에서 써봤던 것도 아니라 다른 제품과 비교를 하거나 평을 하기가 어렵다. 다만 잠들기 전에 새싹 모드로 에어엔진을 틀어놓고 자면 일어나서 내 코로 느껴지는 공기에서 상쾌한 청량감이 느껴지는 기분이다.

PT

작년 연말은 여러모로 몸이 힘들었던 나날들로 기억이 될 것이다. 고통의 1 번 타자는 12 월 중순 왼쪽 팔꿈치에 받은 거미줄 모양 문신이었다. 그 때까지 내게 문신의 고통이란, 그냥 받는 것 자체가 무척 아프기 때문에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에 받더라도 체감하는 상대적인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그런 것이었지만, 팔꿈치에 문신을 받아보고는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은 확실히 더 아프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신 받는 위치가 관절에 있다보니 여러모로 신경쓰이는 것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