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주의 소비: 어드밴티지 클린 슈즈


내가 처음으로 내 의지를 가지고 아디다스 신발을 샀던 것은 중학교 3학년이던 2003년의 일로, 당시에 샀던 신발은 친형의 조언을 통해 알게 된 검정색 스탠 스미스였다. 지금이야 거의 국민 신발이라는 칭호가 아깝지 않을 만큼 대중적인 모델이지만 지금으로부터 14년 전만 해도 뚜렷하게 비주류적인 취향을 가진 사람들이나 어쩌다가 신던 신발이었다. 게다가 하얀 바디에 녹색 포인트, 거기에 끈으로 매는 일반적인 형태의 것도 아니었다. 신발 밑창은 하얀 고무, 바디는 전체적으로 검은색이었고 발뒤 태그에는 아디다스 대신 스탠 스미스가, 신발 혓바닥에는 일러스트식으로 그려진 스탠 스미스의 얼굴이 있고, 마지막으로 끈이 아닌 벨크로로 발을 고정하는 형태의 신발이었다. 최근에 같은 신발을 좀 찾아본 적이 있는데 그 때와 완전히 같은 모델을 국내에서 파는 것은 본 적이 없다. 혹시나 보게 되는 사람이 있다면 내게 꼭 알려주면 좋겠다.

외고 입시를 하던 중학교 3학년 때는 줄기차게 잘 신고 다녔던 신발이다. 날 때부터 비주류의 길을 걷는 것을 좋아하던 나답게 맥스나 포스 같은 “흔한” 신발보다 더 맘에 들어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나는 교복과 함께라면 구두류의 신발만 교칙으로 허용하는 대원외고라는 학교에 합격했고 그 뒤로 3년 동안은 스탠 스미스 같은 운동화는 거의 잘 안 신게 되었던 것 같다. 나의 검정색 스탠 스미스는 그렇게 어느 순간 집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역사적인 대선이 있던 2017년 5월 9일, 친애하는 H와 독립문의 명물 대성집에서 점심으로 도가니탕에 소주를 격파하고 서촌을 놀러갔다. H가 가보고 싶었다는 카페에서 커피를 한 잔 먹고는 경복궁 담벼락을 타고 이제 십수시간 후면 주인이 정해질 청와대 인근을 돌아서 삼청동으로 빠져나갔다. 길을 걷던 중 삼청동 스닉솔 매장이 보였다. 살 만한 신발이 있을까 싶어 H와 함께 매장에 들어갔다.

뭐 대단한 물건은 없어보여서 한 바퀴를 뺑 돌고 나가려는 찰나, 시선을 사로잡는 신발이 나타났다. 하얀색 메쉬 소재 바디에 녹색 포인트, 거기에 벨크로를 달고 있던 그 신발을 보자 14년 전 철부지였던 이한결의 모습과 함께 그 때 신던 스탠 스미스의 노스탤지어가 아련하게 떠올랐고 저 신발과의 만남은 운명적인 것이며 저것을 꼭 사고 가게를 나서야겠다는 일종의 당위감이 물밀듯이 밀려들어왔다. 250 사이즈가 있냐고 물었고 종업원은 지금 전시되어 있는 것이 마지막이라는, 역시나 운명 같은 대답을 들려주었고 나는 그렇다면 그것을 가지고 가겠다고 당당하게 선언했다. 가격은 69,000원. 어린이날이라고 아버지께서 주신 용돈 50,000원에 피 같은 월급 19,000원을 더해서 구매했다. 30살의 이한결이 16살의 이한결을 만나 운명의 하이파이브를 하게 된 순간이었다.

는 개아무말이고 내가 산 신발은 아디다스 네오라는 라인에서 나온 어드밴티지 클린 슈즈라는 모델이고 스탠 스미스랑은 별로 관련도 없을 뿐더러 그냥 싸고 예쁘니까 샀다.

https://www.facebook.com/lee.hankyeol

Related Posts

이 주의 소비: 차올라

차올라라는 곳에서 먹은 고기는 맛이 있었고 소주 두 병과 청하 한 병 등을 포함해 총 62,000원이 들었다. 가격에 적당한 맛이었다.

이 주의 소비: 저스트 페미니스트

나는 정의당 여성주의자 모임의 - 찻잔 속의 폭풍일 뿐이겠지만 그 찻잔에 발을 담그고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뜨거운 감자라고 할 수 있는 - 회원이다. 눈에 띄는 활동을 안 하는 편이라 모임 내의 사람들도 거의 모르겠지만 모임이 만들어지고 얼마 안 된 아주 초기 단계에 들어가 간간히 있는 술자리에 얼굴을 비추는 정도로 활동을 했다. 그런 의미에서 초여름에 있었던 티셔츠 모델을 하게 된 것은 아주 이례적인 일이다.

와치 아웃 스와치

일개 소비자(=나)는 왜 버클 같이 간단한 플라스틱 부품이 플래그십 매장에 없는지, 왜 선택지는 똥맛 카레와 카레맛 똥 수준에 머무는지 여러 의심이 들었지만 여러분 나의 아름다운 3만원짜리 쌔삥 실리콘 시계줄을 봐줘.

이 주의 소비: 검정치마

나는 검정치마의 오랜 치마다. (이는 명백한 오타지만 아무 생각없이 써놓고 좀 웃긴 표현이 되었으니 그냥 내버려두고 다시 시작한다.) 나는 검정치마의 오랜 팬이다. 1집도 열심히 들었고(전자과밴드에서 강아지를 선곡에서 강하게 밀어 공연까지 올렸다. 아방가르드 킴을 공연하지 못한 것은 아직까지도 아쉬운 점 중 하나.) 2집도 무척 빨아제꼈으며(네이버 뮤직에 글을 보내던 시절 아마도 혼자서 10점을 줬더랬다.) 2집 이후 미적미적하게 활동을 하던 시절에도 싱글이 나오자마자 유튜브 알림을 통해 즉석에서 뮤비를 감상하곤 했다. 약간 기대에 못 미치는 느낌은 없잖아 있었지만 3집도 마찬가지였다. 투어 소식이 뜨자마자 티켓팅을 준비했고 무난하게 7월 21일 공연 티켓을 끊었다. 가격은 1인에 66,000원이었다.

모기와 인간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의 자회사인 베릴리(Verily)라는 회사에서 박테리아에 감염된 모기 수천만 마리를 풀어놓겠다는 무시무시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다행히도 그렇게 인간계를 돌아다닐 수천만 마리의 모기는 모두 숫모기로 사람을 물지 않을 뿐만 아니라 울바치아라는 박테리아에 감염되어 있기 때문에 암모기와 짝짓기를 할 경우 암모기를 불임 상태로 만들어버린다고 한다. 기사를 읽고 든 생각이 여럿 있다.

이 주의 소비: 로또

내 기억이 맞다면 내가 처음으로 로또를 구매한 것은 2014년의 일이다. 초가을의 문턱에 놀러간 제주도에서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뭔가 운명적인 기운이 드는 한 로또방을 마주했고 그 길로 5000원을 소비했다. 토요일 저녁이 지나면 어차피(또는 매우 높은 확률로) 스러져갈 것이긴 하지만 잠시나마 일말의 기대감과 헛된 희망을 안고 살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본인의 초라한 위치를 떠안고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에게 이 정도 비용의 유희는 즐길 만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거창한 말을 차치하고, 나의 운명의 데스티니로 느껴졌던 그 첫 로또는 어떤 결과를 낳았을까? 당연히 꽝이었다.

이 주의 소비: 쓰레기통

이마트몰에서 구매했고 원가 7,900원에 배송비 2,500원이 더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