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양의 트라우마


슬레이트에서 한국인 이름이 보이길래 쓱쓱 읽어보다가 정리한 내용. 바라건대, 사회가 제도권밖의 사람들을 최소한, 정말이지 최소한으로나마 보호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1. 올해 41세인 신송혁 씨(미국 이름 애덤 크랩서 Adam Crapser)는 부인과 아이, 그리고 모든 지인들을 미국에 둔 채 모국인 한국으로 강제 추방당했다. 신송혁씨는 3살때 본인의 여자 형제(sister)와 함께 미국으로 국제 입양된 사람이다.

  2. 신 씨의 첫 번째 입양 가족은 신 씨 남매를 학대했고 신 씨가 9살이 되던 해에 신 씨만 따로 또 다른 양부모 가정에 의탁했다. 그러나 결국 오리건까지 가게 된 신 씨를 기다리던 것은 또 다른 학대였고 16살에는 집에서 쫓겨나는 신세가 되었다. 한국에서부터 가져온 본인의 물건을 챙기러 몰래 집에 침입한 신 씨는 경찰에 잡혀 감옥살이를 했다. 이후 여러 가지 범죄 행위에 빠지지만 마침내 자신의 모든 형기를 마치고 결혼도 하고 직업도 얻게 되었다.

  3. 하지만 신 씨를 기다리던 것은 강제추방 명령이었다. 2001년 전에 이루어진 국제 입양의 경우 입양된 아이에게 자동적으로 미국 시민권이 부여되지 않았는데 나중에 소급적으로 적용된 법마저 신 씨의 출생일 조건에 맞지 않았다. 입양 가족에서 챙겨줬어야 하는 마땅한 권리를 받지 못한 신 씨는 범죄 기록을 바탕으로 강제추방을 당하게 된 것이다. 한 캠페인에 따르면 신 씨와 같이 예전에 국제 입양된 뒤 시민권을 따지 못한 사람이 35,000여 명에 이른다고 한다.

  4. 이 일에는 최소 3대에 걸친 트라우마가 깔려 있다. 1978년에 남편의 폭력과 가난을 이기지 못해 신 씨를 비롯한 본인의 세 자식을 고아원에 맡긴 뒤 신 씨의 어머니는 날씨가 좋지 않을 때마다 그들 생각에 빠졌다고 한다. 국제 입양 되어 온 신 씨는 어린 시절 두 입양 가족에게 모두 학대를 받았고 결국 어지러운 젊은 시절을 보내다 결국 강제추방을 당하게 되었다. 신 씨의 가족, 특히나 신 씨의 아이는 신 씨가 감옥에서 보낸 시간, 이민국과 보낸 시간들로 아버지를 잃었는데 이제는 아예 영구적으로 가정의 중요한 구성원을 잃게 될 수도 있게 되었다.

  5. 본인 역시 입양 가족의 어머니임을 밝히는 글쓴이는 입양 이전에 입양 가정의 사람들, 특히 부모들에게 필요한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신 씨의 경우에서는 단순히 신 씨가 겪었던 입양 가정 부모들의 잘못뿐만 아니라 그런 가정에 입양을 허가해준 관리 당국의 잘못도 지적한다. 신 씨의 범죄 이력을 문제 삼는 입장에 대해서도 입양된 아이들이 근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여러 트라우마들을 돌볼 수 있는 정책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글을 마친다.

Related Posts

새 집

올해 6 월 끝자락은 내가 사당에 거주한 지 2 년이 되는 시기이자, 방 계약이 끝나감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사를 갈 동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은 지난 2 월부터였다. 당시에는 몇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7 월에 판교로 이사가는 회사를 다니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두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출퇴근이 편한 서초구, 강남구의 남쪽 동네로, 회사까지 다소 시간을 걸리더라도 서울라이트로서의 생활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세 번째 선택지는 한남동 근처였는데, 이것은 그야말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여가 시간의 유흥에 몰빵을 한 옵션이었다. 내가 속으로 가장 원했던 곳은 어디였을까? 당연히 한남동이었다.

J. M. Weston 골프 더비 슈즈

발이 작은 사내로 30 년 남짓을 살았다. 발이 작은 사내로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한줄평을 해보자면, 발이 작은 사내로 사는 것에 크게 불편함은 없다. 다만 다른 신체에 비해 발이 크게 작은 탓인지, 일반적인 발보다 발등이 높은 편이라 착화감이 떨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30 여년을 그렇게 살면 그마저도 익숙하다. 그냥 나는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락다운

아래는 일요일 밤에 일어난 일로, 형 전화기의 인스타그램으로 로그인해 남긴 글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현관문 시건과 관련된 악몽에 시달리며 잠을 잤고, 형이 차려준 아침을 먹고 혼자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서 TV 를 좀 보다가 사당으로 돌아가 마스터키로 연 뒤로 별 이유없이 정상 동작하는 도어락을 확인하고 씻고 잘 출근했다.

발뮤다 에어엔진

그리고 별 이유없이 공기청정기를 하나 샀다.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다. 원래 관심이 있던 아이템도 아니고 내 생활공간에서 써봤던 것도 아니라 다른 제품과 비교를 하거나 평을 하기가 어렵다. 다만 잠들기 전에 새싹 모드로 에어엔진을 틀어놓고 자면 일어나서 내 코로 느껴지는 공기에서 상쾌한 청량감이 느껴지는 기분이다.

PT

작년 연말은 여러모로 몸이 힘들었던 나날들로 기억이 될 것이다. 고통의 1 번 타자는 12 월 중순 왼쪽 팔꿈치에 받은 거미줄 모양 문신이었다. 그 때까지 내게 문신의 고통이란, 그냥 받는 것 자체가 무척 아프기 때문에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에 받더라도 체감하는 상대적인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그런 것이었지만, 팔꿈치에 문신을 받아보고는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은 확실히 더 아프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신 받는 위치가 관절에 있다보니 여러모로 신경쓰이는 것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