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사람들은 페이스북보다 레딧을 더 신뢰한다


미국 사람들이 페이스북에서 접하는 뉴스보다 레딧에서 접하는 뉴스를 더 신뢰한다는 기사를 레딧의 코파운더인 알렉시스 오해니언의 계정에서 보고 해당 기사의 출처를 찾아봤다. 표본집단의 성격이나 크기가 명시되어 있지 않긴 하지만 내용을 적당히 간추리면 다음과 같다.

디지털 형식의 미디어는 전통적인 인쇄물 형식이나 라디오, 텔레비전 방송 형식의 미디어와는 다른 방식으로 뉴스의 소비자가 컨텐츠에 관여하게끔 만든다. 이런 차이점은 소비자들이 뉴스 매체를 평가하는 방식에도 영향을 미친다. 오탈자와 문법적 오류(디지털 미디어에서도 여전히 유효하기는 하지만)가 텍스트의 신뢰도에, 갑자기 찾아온 침묵의 시간이 방송의 신뢰도를 판가름하는 기준이 되었던 것처럼 로딩 시간, 모바일 환경 대응 여부, 광고의 삽입 방식 등이 디지털 플랫폼의 경쟁력을 판가름하는 새로운 지표로 자리잡게 되었다.

  1. 디지털 형식의 뉴스를 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매우 중요함, 적당히 중요함, 그다지 또는 전혀 중요하지 않음, 모름 또는 무응답, 이렇게 네 가지 반응으로 조사를 한 결과 “매우 중요함”의 비율을 기준으로 광고가 정보 습득에 방해가 되지 않는가(63%), 사이트나 앱이 빨리 로드되는가(63%), 모바일 환경에도 잘 대응되는가(60%)가 나란히 1~3위를 차지했다. 사진, 비디오, 차트 등 멀티미디어를 잘 활용하는가(51%)는 상위 세 항목에 확연히 뒤처진 4위였다. 더 많은 정보를 얻기 위한 링크를 포함하고 있는가(46%), 댓글을 달 수 있는가(30%)가 그 뒤를 따랐다.

  2. 전반적인 결과가 1번과 같았다면 뉴스의 주제별로 사람들이 느끼는 중요도는 약간 차이가 있었다. 위 항목에서 광고 삽입 방식과 링크 포함 여부를 제외한 네 가지 요소(시각적 자료의 사용, 모바일 대응, 로딩 시간, 댓글 작성 가능 여부)를 뉴스 주제별로 나누어 조사를 한 결과 범죄와 공공 안전, 날씨와 교통 뉴스에서는 네 항목 모두 고루 중요하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각 요소마다 가장 큰 차이를 보이는 스포츠 뉴스의 경우 의외로 시각적 자료를 잘 활용하느냐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지만 모바일에서 잘 보이는지, 그리고 빨리 로드되는지는 매우 중요한 것으로, 뉴스에 댓글을 달 수 있는지 여부는 거의 전혀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3. 디지털 미디어를 이야기함에 있어서 소셜 미디어를 빼놓을 수 없다. 전체 응답자 중의 51%가 소셜 미디어를 통해 뉴스를 접한다고 답했고 그 중 87%가 페이스북을 가장 자주 사용하는(가장 자주 뉴스를 접하는) 채널 중 하나로 골랐다(최대 2개까지 선택 가능하게 했다고.). 그 뒤를 유튜브와 트위터, 인스타그램이 이었지만 10% 초반에서 20% 초반에 그쳤다. 링크드인과 레딧, 스냅챗은 전체 응답의 5% 미만에 머물렀고 바인과 익 약(Yik Yak, 지역과 익명 기반의 레딧이라고 생각하면 되는 서비스다.)은 1%가 채 되지 않는 응답을 얻었다.

  4. 하지만 흥미롭게도 소셜 미디어에서 접한 뉴스의 신뢰도는 낮았다. 심지어 압도적으로 주요 채널이라고 꼽힌 페이스북의 뉴스 신뢰도는 그 중에서도 더욱 낮았다. 매우 신뢰, 적당히 신뢰, 그다지 또는 전혀 신뢰하지 않음, 모름 또는 무응답, 이렇게 네 가지 선택지로 여러 소셜 미디어에서 접한 뉴스에 대한 신뢰도를 조사했을 때 “매우 신뢰”의 비율로 정렬하면 페이스북은 심지어 스냅챗보다도 낮은 신뢰도를 보였다. 3번에서 언급된 상위 7가지 채널 중 12%로 최하위다. 같은 기준에서는 링크드인과 레딧이 각각 1, 2위를(23%와 22%), 트위터와 인스타그램과 유튜브가 거의 비슷한 수치로 3, 4, 5위를(18%, 17%, 16%) 차지했다.

  5. 원문에서 다루고 있지는 않지만 “그다지 또는 전혀 신뢰하지 않음”으로 정렬했을 때는 결과가 사뭇 다르다. 1위는 단연 스냅챗이다(33%). 그 뒤를 인스타그램(22%), 레딧과 페이스북(20%), 링크드인(19%)이 이었고 유튜브와 트위터는 17%로 7개 채널 중 가장 불신도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6. 페이스북과 트위터, 유튜브를 대상으로 특정 컨텐츠의 신뢰도를 결정 짓는 가장 중요한 요소를 조사했을 때는 세 채널 모두 크게 다르지 않게 원본 출처에 대한 신뢰가 단연 높게 나타났고(57~66%) 해당 컨텐츠를 올린 사람에 대한 신뢰가 그 다음(44%~49%)의 중요도를 차지했다. 의외로 댓글이나 좋아요, 공유의 수의 중요도는 16~21%로 낮았다.

Related Posts

이 주의 소비: 와코 마리아 자켓

와코 마리아는 그 무시무시한 가격대와는 사뭇 안 어울리는 느낌으로, 두 명의 일본 축구선수 출신의 디렉터가 만든 브랜드다. 사실 이 브랜드에 대해 아는 것은 이 정도밖에 없고 상의 뒷판에 달린 특유의 예쁜 자수를 좋아했다. 여태까지는 그냥 좋아만 했다. 왜냐면 가격이 비싸거나 가격이 전혀 안 싸거나 가격이 저렴하지 않기 때문이었다. 이는 일본에서 직접 구매를 한다고 해도 마찬가지였다. 카드를 긁기 전에 한 번은 멈칫하게 되는 그런 브랜드. 와코 마리아는 내게 그런 브랜드였다.

이 주의 소비: 브레이킹 배드 시즌1

이직 후 출퇴근 시간이 길어지면서 그 시간을 채울 일이 필요했다. 지하철이 유일한 교통수단이라고 알던 시절에는 사당에서 선릉으로 이어지는 지옥의 2호선 구간 탓에 뭘 해볼 엄두를 내지 못하다가 1500-2번 버스가 지하철보다 더 빠르고 쾌적하다는 것을 알고난 뒤 그 시간에 넷플릭스를 보기로 했다. 드라마라고는 거의 보지 않던 내가 지독히도 좋아하는 데이빗 핀처의 마인드헌터를 볼까 하다가, 별 이유없이, 불후의 명작이라 칭송 받는 브레이킹 배드를 나의 첫 넷플릭스 소비작으로 정했다. 지난 1주일 동안 출퇴근 시간, 회사에서 아침 먹는 시간, 점심을 먹지 않을 때 남는 시간 등을 알차게 활용하여 시즌1을 정주행했다. 역시는 역시 역시인 법인지라 굳이 나의 조악한 언어로 작품의 훌륭함을 설명할 필요가 없다. 그만큼 몰입해서 감상했다. 주제가 주제인 만큼 작품에는 화학 이야기가 꾸준히 나온다. 화학... 화학...에 대해 생각을 하다보니 10년이 조금 넘은 과거의 언젠가가 떠올랐다.

이 주의 소비: 노선택과 소울소스 & 김율희 x 씽씽 조인트 콘서트

어느 날 뉴욕에 있는 친구 Y에게 메시지가 왔다. 꼭 이 공연을 가달라는 메시지의 링크를 타고 들어가보니 NPR발 영상으로 한껏 화제가 되었던 씽씽이 라인업에 있었다. 출근길에 모바일로도 바로 결제를 할 수 있는 것을 확인했지만 출근해서 하는 모든 잡일은 다 돈 받으면서 하는 거라는 노예 근성을 발휘, 회사에서 결제를 마무리지었다. 나는 이 때까지만 해도 이 공연이 이미 예전에 매진이 되어 있었고 취소표가 풀릴 때만 예매를 할 수 있으며 그 취소표가 나오는 빈도가 가뭄에 콩 나듯하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나중에서야 내가 엄청나게 우연한 기회를 잡았다는 것을 알았고 후훗 역시 나는 ⓛⓤⓒⓚⓨ한 시티보이지。。☆라고 자뻑에 빠졌다.

이 주의 소비: 다이슨 슈퍼소닉

올해도 어김없이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이 왔다. 매출액으로는 이미 중국의 광군제에 밀렸고 과거 해외 토픽 코너에서나 볼 법한 대규모의 텐트진과 개점과 함께 아수라장이 되는 오프라인 매장의 광경을 찾아보긴 어려워졌지만 어쨌든 평소보다 꿀딜에 물건을 살 수 있다는 장점은 여전하다. 작년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에는 11월 뉴욕 여행으로 어려운 재정을 이어나감에도 불구하고 평소보다 아주 저렴한 가격에 마샬 액톤 앰프를 하나 샀다. 물론 그 대금은 지난 12개월의 이한결이 나눠서 냈지만 말이다.

이 주의 소비: 아디다스 스페지알 리버서블 자켓

살다 보니 패션이랑은 영 거리가 있는 사람 주제에 패션과 관련된 업계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제법 알게 되었다. 바이어, MD, 스타일리스트, 에디터, 디자이너 등 분야도 꽤 다양해서 귀동냥으로 전해듣는 소식과 지식이 적지 않다. 여러 사람과 그들로부터 들리는 여러 소식 중 뭐니뭐니해도 제일인 것은 G백화점의 L이 전해주는 세일 소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