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들이 과학에 무지한 이유


매우 훌륭하다 생각하는 글이기에 님들을 위해 정리를 해주겠다.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최첨단의 이론과 기술력을 가진 나라지만 국민들의 대부분은 과학에 대해서 쥐똥만큼도 모른다. 심지어 고등 교육을 받았다는 리더들마저 진화가 미신이라느니, 백신이 자폐의 원인이라느니 하는 헛소리들을 떠든다. 미국 국가과학재단(NSF)는 국민들의 “과학적 문맹률”을 조사하기 위해 “전자가 원자보다 작나?”, “항생제는 박테리아와 바이러스를 모두 죽이나?”, “지구가 태양을 도냐 태양이 지구를 도냐?”라는, 고등학교 공부를 마친 사람이라면 이론적으로 맞춰야 하는 질문들을 만들었다고 하는데 문제는 1) 대부분의 사람이 저 세 가지 질문 중 두 가지 정도만 맞췄다는 사실, 그리고 2) 과연 저 세 질문을 맞췄다고 해서 그 사람을 과학적 문맹이 아니라고 단언할 수 있냐는 것이다. 왜냐하면 과학적 문맹과 아닌 사람을 구분하는 기준은 특정 사실이나 정보를 기억하느냐가 아니라 문제 해결을 위해 논리적인 접근을 할 수 있느냐가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와 같이) 과학이라는 것을 특정 사실들의 모음으로서 배우는 것에는 여러가지 문제가 있다.

첫째, 그러한 “사실”은 변한다. 게다가 많은 분야에서(글쓴이는 자기 분야인 의학을 예로 들음.) 그 “사실”이라는 것 자체가 애매하다. 예로서 구글에 “vitamin D”와 님이 생각나는 아무 병명을 같이 검색하면 비타민 D가 님이 생각한 바로 그 질병의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올 것이다. 20년 전 비타민 E에 대해 이런 비슷한 이야기가 돌던 것이 지금에 와서야 대부분 거짓인 것으로(심지어 심장마비? 증상?을 악화한다고…) 밝혀졌단다.

둘째, 사람들로 하여금 자기가 안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신봉하게 만든다. 글쓴이는 위궤양 이야기를 예로 들고 있는데, 과거의 자신을 비롯해 여전히 적지 않은 수의 의사들이 본인들의 어린 시절 배웠던 “위궤양은 스트레스가 원인이다”라는 말에 여전히 어느 정도 영향을 받는다고 한다. 실제로 위궤양은 위 어딘가에 있는 박테리아가 원인이며 그것을 밝혀낸 사람이 노벨상까지 탔고 학계에서도 그 주장이 반박불가라는 사실까지 알고 있으면서 그렇단다.

셋째, 자료의 해석이라는 것은 비판적 사고에 기반을 둬야 하는데 여러 사실과 정보의 암기는 이와는 무관하기 때문이다. 세상의 수많은 사람들이 착각하는 인과관계와 상관관계의 다름이라든지 확증편향이라든지 통계와 확률의 기본 같은 것이 커리큘럼에서 강조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 갖가지 정보가 넘치는 세상에 사람들이 무방비로 노출되는 이유다.

물론 그 어떤 사람도 여러 분야에 전문가가 되는 것은 불가능한 시대지만 어떤 주장이 참일 가능성이 높은지, 아니면 비판을 받을 지점이 있는지 이성적으로 구분하는 정도로 교육을 받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 그러기 위해 글쓴이는 1) 오랜 시간 동안 수많은 독립적인 관찰자들에 의해 가장 많이 테스트된 이론이나 기술이 가장 신뢰할 만한 것임을, 2) 데이터가 오역되고 조작될 수 있는 지점이 어딘지, 정보가 제공되는 방식에서 편견이 얼마나 많이 작용하는지를, 3) 가장 중요하게도 과학이란 불변하는 사실들의 조합이 아니라 우리 인간의 수많은 편견과 비이성, 가장 편하게 느껴지는 믿음을 확인하고자 하는 갈망, 정신적 게으름을 제쳐두는 일련의 과정이라는 것임을 교육해야 한다고 말한다.

“사실”은 취객이 가로등을 지지대로서 쓰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사용될 수 있지만, 과학은 우주를 비추는 빛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 이 비유는 다저스의 전담 아나운서로 유명한 빈 스컬리가 “통계는 취객이 가로등을 빛을 위해서가 아니라 지지대로서 쓰는 것과 비슷한 방식으로 사용된다”고 했던 말에서 기한다.

Related Posts

이 주의 소비: 차올라

차올라라는 곳에서 먹은 고기는 맛이 있었고 소주 두 병과 청하 한 병 등을 포함해 총 62,000원이 들었다. 가격에 적당한 맛이었다.

이 주의 소비: 저스트 페미니스트

나는 정의당 여성주의자 모임의 - 찻잔 속의 폭풍일 뿐이겠지만 그 찻잔에 발을 담그고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뜨거운 감자라고 할 수 있는 - 회원이다. 눈에 띄는 활동을 안 하는 편이라 모임 내의 사람들도 거의 모르겠지만 모임이 만들어지고 얼마 안 된 아주 초기 단계에 들어가 간간히 있는 술자리에 얼굴을 비추는 정도로 활동을 했다. 그런 의미에서 초여름에 있었던 티셔츠 모델을 하게 된 것은 아주 이례적인 일이다.

와치 아웃 스와치

일개 소비자(=나)는 왜 버클 같이 간단한 플라스틱 부품이 플래그십 매장에 없는지, 왜 선택지는 똥맛 카레와 카레맛 똥 수준에 머무는지 여러 의심이 들었지만 여러분 나의 아름다운 3만원짜리 쌔삥 실리콘 시계줄을 봐줘.

이 주의 소비: 검정치마

나는 검정치마의 오랜 치마다. (이는 명백한 오타지만 아무 생각없이 써놓고 좀 웃긴 표현이 되었으니 그냥 내버려두고 다시 시작한다.) 나는 검정치마의 오랜 팬이다. 1집도 열심히 들었고(전자과밴드에서 강아지를 선곡에서 강하게 밀어 공연까지 올렸다. 아방가르드 킴을 공연하지 못한 것은 아직까지도 아쉬운 점 중 하나.) 2집도 무척 빨아제꼈으며(네이버 뮤직에 글을 보내던 시절 아마도 혼자서 10점을 줬더랬다.) 2집 이후 미적미적하게 활동을 하던 시절에도 싱글이 나오자마자 유튜브 알림을 통해 즉석에서 뮤비를 감상하곤 했다. 약간 기대에 못 미치는 느낌은 없잖아 있었지만 3집도 마찬가지였다. 투어 소식이 뜨자마자 티켓팅을 준비했고 무난하게 7월 21일 공연 티켓을 끊었다. 가격은 1인에 66,000원이었다.

모기와 인간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의 자회사인 베릴리(Verily)라는 회사에서 박테리아에 감염된 모기 수천만 마리를 풀어놓겠다는 무시무시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다행히도 그렇게 인간계를 돌아다닐 수천만 마리의 모기는 모두 숫모기로 사람을 물지 않을 뿐만 아니라 울바치아라는 박테리아에 감염되어 있기 때문에 암모기와 짝짓기를 할 경우 암모기를 불임 상태로 만들어버린다고 한다. 기사를 읽고 든 생각이 여럿 있다.

이 주의 소비: 로또

내 기억이 맞다면 내가 처음으로 로또를 구매한 것은 2014년의 일이다. 초가을의 문턱에 놀러간 제주도에서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뭔가 운명적인 기운이 드는 한 로또방을 마주했고 그 길로 5000원을 소비했다. 토요일 저녁이 지나면 어차피(또는 매우 높은 확률로) 스러져갈 것이긴 하지만 잠시나마 일말의 기대감과 헛된 희망을 안고 살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본인의 초라한 위치를 떠안고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에게 이 정도 비용의 유희는 즐길 만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거창한 말을 차치하고, 나의 운명의 데스티니로 느껴졌던 그 첫 로또는 어떤 결과를 낳았을까? 당연히 꽝이었다.

이 주의 소비: 쓰레기통

이마트몰에서 구매했고 원가 7,900원에 배송비 2,500원이 더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