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에 붙어 있는 성형외과 광고를 보며 생각에 잠겼다.


지하철에 붙어 있는 성형외과 광고를 보며 생각에 잠겼다. 그 단상을 적어본다.

  • 연어(DNA)주사: 연어 안 먹은 지 오래 된 것 같다. 교대 스시몬에 갈 때가 가까워졌다는 뜻이겠지.

  • 루비레이저: 요새 루비온레일즈 개발이 손에 붙었다. 사실 나는 백엔드에만 집중하고 프론트엔드 개발자를 따로 구해 일하고 싶다. 하지만 우리 회사는 가난하니까…

  • 승모근 보톡스: 그러고 보니 헬스장에 안 간 것도 꽤 됐다. 술 먹은 다음 날엔 운동을 하지 말아야겠다는 룰을 세우고 그 룰을 너무 철저하게 지킨 결과다.

  • 더블로 리프팅: 내일로를 이용할 수 있는 나이가 올라갔다고 들었다. 내년에 내일로로 여행이나 한 번 갈까?

  • 이클립 등 장비보유: 안드로이드 개발할 때부터 이클립스 안 쓰고 안드로이드 스튜디오를 썼더니 인텔리제이 기반 IDE가 손에 익어버렸다. 무료 사용 기간 끝나면 어떻게 하지 벌써 걱정.

  • 레가또2: 부리또 먹고 싶다.

  • 팁값 3만원 별도: 설마 시술을 해주는 사람에게 팁을 주는 건 아니고 무슨 기구의 끝에 1회용으로 갈아끼우는 팁의 가격을 말하는 거겠지. 매스를 지향하는 지하철 광고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싶은데 또 그런 반면 이 모든 이야기를 일상어처럼 받아들이는 군도 적지 않을 것이라는 말이렷다. 사회 양극화, 세대간 갈등이 이렇게 심하다. 국정화 교과서 반대. 만세.

Related Posts

새 집

올해 6 월 끝자락은 내가 사당에 거주한 지 2 년이 되는 시기이자, 방 계약이 끝나감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사를 갈 동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은 지난 2 월부터였다. 당시에는 몇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7 월에 판교로 이사가는 회사를 다니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두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출퇴근이 편한 서초구, 강남구의 남쪽 동네로, 회사까지 다소 시간을 걸리더라도 서울라이트로서의 생활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세 번째 선택지는 한남동 근처였는데, 이것은 그야말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여가 시간의 유흥에 몰빵을 한 옵션이었다. 내가 속으로 가장 원했던 곳은 어디였을까? 당연히 한남동이었다.

J. M. Weston 골프 더비 슈즈

발이 작은 사내로 30 년 남짓을 살았다. 발이 작은 사내로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한줄평을 해보자면, 발이 작은 사내로 사는 것에 크게 불편함은 없다. 다만 다른 신체에 비해 발이 크게 작은 탓인지, 일반적인 발보다 발등이 높은 편이라 착화감이 떨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30 여년을 그렇게 살면 그마저도 익숙하다. 그냥 나는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락다운

아래는 일요일 밤에 일어난 일로, 형 전화기의 인스타그램으로 로그인해 남긴 글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현관문 시건과 관련된 악몽에 시달리며 잠을 잤고, 형이 차려준 아침을 먹고 혼자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서 TV 를 좀 보다가 사당으로 돌아가 마스터키로 연 뒤로 별 이유없이 정상 동작하는 도어락을 확인하고 씻고 잘 출근했다.

발뮤다 에어엔진

그리고 별 이유없이 공기청정기를 하나 샀다.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다. 원래 관심이 있던 아이템도 아니고 내 생활공간에서 써봤던 것도 아니라 다른 제품과 비교를 하거나 평을 하기가 어렵다. 다만 잠들기 전에 새싹 모드로 에어엔진을 틀어놓고 자면 일어나서 내 코로 느껴지는 공기에서 상쾌한 청량감이 느껴지는 기분이다.

PT

작년 연말은 여러모로 몸이 힘들었던 나날들로 기억이 될 것이다. 고통의 1 번 타자는 12 월 중순 왼쪽 팔꿈치에 받은 거미줄 모양 문신이었다. 그 때까지 내게 문신의 고통이란, 그냥 받는 것 자체가 무척 아프기 때문에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에 받더라도 체감하는 상대적인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그런 것이었지만, 팔꿈치에 문신을 받아보고는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은 확실히 더 아프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신 받는 위치가 관절에 있다보니 여러모로 신경쓰이는 것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