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노동


올해 초에 모처에서 학술 모임? 학술 동아리? 비슷한 단체의 발족회에 참석한 적이 있다. 행사에서는 원래 모임의 루틴인 토론과 발제를 곁들였는데 그 중 한 토론의 주제가 대안적인 식재료 생산, 유통, 소비 방법론에 관한 것이었다. 새 겨울이 오는 마당에 지난 겨울에 있었던 토론에서 오가던 이야기가 정확히 기억이 나지는 않지만 실제로 식재료를 재배해서 판매까지 진행했던 분의 이야기, 로컬푸드와 관련된 이야기 등이 나왔던 것 같다. 대부분 처음 듣는 논의들이라 흥미롭게 들었다. 특히 식재료의 생산자가 직접 판매자가 되며 지역 커뮤니티가 그 생산과 유통, 소비에 적극적으로 관여하는 로컬푸드라는 모델이 인상 깊었다.

섭외된 분들의 토론이 마무리되고 참석자 질문 시간이 왔다. 뭔가 듣는 자세부터 예사롭지 않았던 분께서 손을 들고 차례를 받더니 맹렬한 기세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요는 이랬다. 자기는 로컬푸드 및 토론에서 이야기한 대안적 시스템에 관심도 많고 지지도 많이 하는 편인데 평일에 일을 마치고 상점에 들르려니 일찍 닫아버리고 주말에는 영업 자체를 하지 않아서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다, 그러니 로컬푸드를 다루는 분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장사에 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고.

그의 저돌적인 논리에 할말을 잃었다. 그런 편의성을 극대화한 모델이 그가 반대한다는 거대 유통점이고 그 불편함을 어느 정도 감수하면서 다른 가치에 투자를 하는 것이 그가 지지하는 로컬푸드의 개념이 아닌가. 자기 모순을 정신 승리로 극복했을 정도로 영리한 사람처럼 보이진 않았다. 그렇다면 애초에 자기 모순 자체를 인지하지 못한 사람이었으리라. 생각이 거기에 이르자 되도록이면 빨리 그곳에서 벗어나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이태원으로 맥주를 먹으러 갔다.

이 글을 읽으면서 그 분이 다시 떠올랐다. 글의 주제는 삶의 속도에 관한 것이지만 타인의 노동에 비인간적일 만큼 무관심한 우리들의 일상적 욕심에 대해 한 번 생각하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Related Posts

새 집

올해 6 월 끝자락은 내가 사당에 거주한 지 2 년이 되는 시기이자, 방 계약이 끝나감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사를 갈 동네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은 지난 2 월부터였다. 당시에는 몇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7 월에 판교로 이사가는 회사를 다니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두 번째 선택지는 판교로 출퇴근이 편한 서초구, 강남구의 남쪽 동네로, 회사까지 다소 시간을 걸리더라도 서울라이트로서의 생활을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세 번째 선택지는 한남동 근처였는데, 이것은 그야말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여가 시간의 유흥에 몰빵을 한 옵션이었다. 내가 속으로 가장 원했던 곳은 어디였을까? 당연히 한남동이었다.

J. M. Weston 골프 더비 슈즈

발이 작은 사내로 30 년 남짓을 살았다. 발이 작은 사내로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한줄평을 해보자면, 발이 작은 사내로 사는 것에 크게 불편함은 없다. 다만 다른 신체에 비해 발이 크게 작은 탓인지, 일반적인 발보다 발등이 높은 편이라 착화감이 떨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30 여년을 그렇게 살면 그마저도 익숙하다. 그냥 나는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락다운

아래는 일요일 밤에 일어난 일로, 형 전화기의 인스타그램으로 로그인해 남긴 글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현관문 시건과 관련된 악몽에 시달리며 잠을 잤고, 형이 차려준 아침을 먹고 혼자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서 TV 를 좀 보다가 사당으로 돌아가 마스터키로 연 뒤로 별 이유없이 정상 동작하는 도어락을 확인하고 씻고 잘 출근했다.

발뮤다 에어엔진

그리고 별 이유없이 공기청정기를 하나 샀다.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다. 원래 관심이 있던 아이템도 아니고 내 생활공간에서 써봤던 것도 아니라 다른 제품과 비교를 하거나 평을 하기가 어렵다. 다만 잠들기 전에 새싹 모드로 에어엔진을 틀어놓고 자면 일어나서 내 코로 느껴지는 공기에서 상쾌한 청량감이 느껴지는 기분이다.

PT

작년 연말은 여러모로 몸이 힘들었던 나날들로 기억이 될 것이다. 고통의 1 번 타자는 12 월 중순 왼쪽 팔꿈치에 받은 거미줄 모양 문신이었다. 그 때까지 내게 문신의 고통이란, 그냥 받는 것 자체가 무척 아프기 때문에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에 받더라도 체감하는 상대적인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그런 것이었지만, 팔꿈치에 문신을 받아보고는 더 아프다고들 하는 곳은 확실히 더 아프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신 받는 위치가 관절에 있다보니 여러모로 신경쓰이는 것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