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촌 이야기


기사를 읽으며 새롭게 알게 된 사실.

  1. 안국역에서 정독도서관 방향으로 올라가는 길에 있는, 말도 많고 탈도 많던 그 대한항공 소유의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4~5층 규모의 전통문화 체험 및 창작과 전시 공간으로 꾸며지는 복합문화단지 ‘K-익스피리언스’(가칭)”가 들어선다고 한다. (아무리 가칭이라도 그렇지 저 놈의 K 사랑은 참으로 애절하기 그지없다.) 당초 7성급 호텔을 짓겠다는 사측의 주장과는 사뭇 다른 방향의 결정이라 고개를 갸웃했는데 팩트올의 기사를 참고하면 그닥 달라진 것은 없어 보인다. 개인적으로 학교 옆에 호텔이 있는 것이(그것도 회사가 노오력에 노오오오력을 다해 지은 7성급 호텔이) 무슨 대단한 문제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여튼 무엇이 되었든 2020년이 가기 전에는 삐까번쩍한 건물이 들어서게 되려나 보다. 안 그래도 주말이면 지옥이 되는 주변 교통 체증은 상상을 초월하게 되는 건가.

  2. 풍문여고가 이사를 간다고 한다. 인터넷 이곳 저곳을 기웃거리니 도시 공동화에 의한 학생 수 감소와 서울 변방 개발로 인한 학교 부족이 맞물려 내려진 결정인 것 같다. 저 말이 사실이라면 덕성여중고의 이전 역시 시간 문제일 것인데 금싸라기 동네의 작지 않은 땅이 어떤 식으로 꾸며질지 궁금하다. 삼청동이라고 통틀어 부를 수 있는 경복궁 동북지역의 상권 파워가 언제까지 지속될지가 관건이겠지만. 개인적으로 개발 가능성이 상당히 적은 북촌 주거지역을 제외하면 크게 고유의 색이나 컨텐츠가 있는 동네가 아니라 몇 년 내로 단물 다 빨릴 느낌이다. 그렇게 된다면 나 같은 마이너한 취향의 사람들이 찾기에 좋았던 예전 분위기로 돌아가겠지.

결론: 무엇을 만들든 동네가 어떻게 변하든 간에 좀 고민 좀 많이 하고 계획도 좀 탄탄하게 세워서 잘 좀 했으면 좋겠다.

Related Posts

이 주의 소비: 차올라

차올라라는 곳에서 먹은 고기는 맛이 있었고 소주 두 병과 청하 한 병 등을 포함해 총 62,000원이 들었다. 가격에 적당한 맛이었다.

이 주의 소비: 저스트 페미니스트

나는 정의당 여성주의자 모임의 - 찻잔 속의 폭풍일 뿐이겠지만 그 찻잔에 발을 담그고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뜨거운 감자라고 할 수 있는 - 회원이다. 눈에 띄는 활동을 안 하는 편이라 모임 내의 사람들도 거의 모르겠지만 모임이 만들어지고 얼마 안 된 아주 초기 단계에 들어가 간간히 있는 술자리에 얼굴을 비추는 정도로 활동을 했다. 그런 의미에서 초여름에 있었던 티셔츠 모델을 하게 된 것은 아주 이례적인 일이다.

와치 아웃 스와치

일개 소비자(=나)는 왜 버클 같이 간단한 플라스틱 부품이 플래그십 매장에 없는지, 왜 선택지는 똥맛 카레와 카레맛 똥 수준에 머무는지 여러 의심이 들었지만 여러분 나의 아름다운 3만원짜리 쌔삥 실리콘 시계줄을 봐줘.

이 주의 소비: 검정치마

나는 검정치마의 오랜 치마다. (이는 명백한 오타지만 아무 생각없이 써놓고 좀 웃긴 표현이 되었으니 그냥 내버려두고 다시 시작한다.) 나는 검정치마의 오랜 팬이다. 1집도 열심히 들었고(전자과밴드에서 강아지를 선곡에서 강하게 밀어 공연까지 올렸다. 아방가르드 킴을 공연하지 못한 것은 아직까지도 아쉬운 점 중 하나.) 2집도 무척 빨아제꼈으며(네이버 뮤직에 글을 보내던 시절 아마도 혼자서 10점을 줬더랬다.) 2집 이후 미적미적하게 활동을 하던 시절에도 싱글이 나오자마자 유튜브 알림을 통해 즉석에서 뮤비를 감상하곤 했다. 약간 기대에 못 미치는 느낌은 없잖아 있었지만 3집도 마찬가지였다. 투어 소식이 뜨자마자 티켓팅을 준비했고 무난하게 7월 21일 공연 티켓을 끊었다. 가격은 1인에 66,000원이었다.

모기와 인간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의 자회사인 베릴리(Verily)라는 회사에서 박테리아에 감염된 모기 수천만 마리를 풀어놓겠다는 무시무시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다행히도 그렇게 인간계를 돌아다닐 수천만 마리의 모기는 모두 숫모기로 사람을 물지 않을 뿐만 아니라 울바치아라는 박테리아에 감염되어 있기 때문에 암모기와 짝짓기를 할 경우 암모기를 불임 상태로 만들어버린다고 한다. 기사를 읽고 든 생각이 여럿 있다.

이 주의 소비: 로또

내 기억이 맞다면 내가 처음으로 로또를 구매한 것은 2014년의 일이다. 초가을의 문턱에 놀러간 제주도에서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뭔가 운명적인 기운이 드는 한 로또방을 마주했고 그 길로 5000원을 소비했다. 토요일 저녁이 지나면 어차피(또는 매우 높은 확률로) 스러져갈 것이긴 하지만 잠시나마 일말의 기대감과 헛된 희망을 안고 살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본인의 초라한 위치를 떠안고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에게 이 정도 비용의 유희는 즐길 만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거창한 말을 차치하고, 나의 운명의 데스티니로 느껴졌던 그 첫 로또는 어떤 결과를 낳았을까? 당연히 꽝이었다.

이 주의 소비: 쓰레기통

이마트몰에서 구매했고 원가 7,900원에 배송비 2,500원이 더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