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와 여권(女權) 신장


The Atlantic의 《How the Bicycle Paved the Way for Women’s Rights》를 바탕으로 쓴 글. 나의 썰타임 칼럼 데뷔작으로 최근 들어 생긴 나의 자전거 관심이 동기 부여에 한 몫 했다고 본다.

자전거와 여권(女權) 신장

생각해보면, 4대강 사업의 영향 때문인지 지난 몇 년간 한국에서 자전거 타는 것을 취미로 갖는 사람들의 수가 부쩍 늘어난 것 같다. 느낌으로만 판단하기에는 조금 찝찝해서 관련 통계를 검색해보니 서울시의 경우 2000년부터 2010년 사이 자전거 수단분담율이 4배가 증가했다고 한다. 맞다. 내가 말하는 “지난 몇 년간”의 자료는 도저히 찾아볼 수가 없다. 그러니까 재미없는 서두는 이만 줄이고 본론으로 넘어가자.

우리나라에선 자전거가 어느 시대에 폭발적인 인기를 끌게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미국에서는 1890년대 근처, 자전거라는 탈 것이 그야말로 신기술이던 시절에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이 크게 늘었다고 한다. 기술의 발전은 그렇게 새로운 유행을 만들었고 그 일시적 유행은 자연스럽게 지속가능한 문화를 형성했다. 자전거를 같이 타는 사람들의 모임도 생기고 그들끼리 경쟁을 시작했다. 사람들은 자전거를 타고 여행을 가기도 했으며 트릭이나 묘기 또한 개발되었다. 그리고 이 자전거 유행은 미국의 여권(女權) 신장에의 길을 텄다.

글쓴이는 1890년대의 자전거 유행에 대한 기사를 참고한다. 아래는 1895년 The San Francisco Call에 실린 기사의 발번역본이다.

사실 지금 저기 자전거를 타고 가는 한 숙녀의 목적지가 어디인지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기분 전환 삼아 공원에 가는 것일 수도 있고, 머리핀을 사러 가는 길일 수도 있고, 마을 건너편에 사는 친구에게 병문안을 가는 것일 수도 있고, 누군가에게 가재도구나 주근깨를 없애는 비결에 대한 조언을 받으러 가는 것일 수도 있다. 그게 어떤 이유인지는 상관없다. 다만 우리 모두가 궁금해하는 것은 이 수많은 여자들이 탄 자전거의 종착지가 어디냐는 것이다. 어쩌면 언젠가 그들 모두가 한 자리에 모여 이 흔들거리고 낡은 세상을 일깨우는 그런 원대한 약속이 있는 것은 아닐까?

자전거의 유행은 단순히 새로운 탈 것, 새로운 취미만을 의미하지 않았다. 자전거는 거대한 문화적, 정치적 영향력을 가지게 되었다. “자전거를 타는 여성은 그 자체만으로 신선한 존재”, “남성과 동등해질 수 있는 더 큰 자유로의 (자전거) 타기”, “의상 철학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 여성 자신만의 고유한 취미” 등의 문구가 신문에 등장하기 시작했다.

위 문단에도 등장하긴 했지만, 자전거의 유행이 불러온 큰 변화 중 하나가 개방적인 여성 의상이었다. 자전거의 영향으로 당시의 여성 패션은 구속적이고 수수하기만 했던 빅토리아 시대의 의상에서 벗어나 발목을 노출하는(최소한 속바지라도) 새로운 패션의 시대로 접어들 수 있었다. 비록 다소의 여성 비하적인 성격이 있기는 하지만, The New York Sun은 1897년 5월 에디션에서 상세한 일러스트, 보그체스러운 설명과 함께 전국 도시별로 자전거를 타는 여자들의 옷차림을 특집 기사로 싣기도 했다.

새로운 기술은 새로운 유행을 낳고, 새로운 유행은 새로운 문화를 만들며, 새로운 문화는 새로운 사회를 형성한다.

Related Posts

이 주의 소비: 첼시 FC 홈경기 티켓

중곡동의 한 고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고딩 예비 한남충들의 최고 인기 스포츠는 뭐니뭐니해도 유럽 축구였다. 2002년 한일 월드컵의 분위기를 그대로 타고 고등학교에 진학한 세대, 텍스트의 CM이 2D 그래픽의 FM으로 진화한 그야말로 개벽의 시대를 연 세대, 플스방이 전성기를 맞이하여 위닝이 스타와 쌍벽을 이루는 친목게임 양강구도의 희생양이 된 세대 등은 내 또래 문화를 설명하기에 손색이 없는 말들이다. (물론 이는 사실이 아니며 어디 가서 이야기하면 덕후 소리 듣는다.)

이 주의 소비: 서울대공원 동물원

이십대 중반을 지나며 나를 둘러싼 환경이 아닌 나라는 사람 자체의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는 인간이 아닌 생명체를 진정으로 아끼는 마음이 생겼다는 것이다. 내가 살 공간에 절대로 두지 않을 것으로 십자가와 동물을 꼽을 정도로 극단적인 태도를 취했던 나는 이제 매일 말도 안 되게 소중하거나 경이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각종 생명체들의 영상과 사진을 보며 벅찬 감정을 느끼는 사람이 되었다. 지극히 원리주의적인 환원론자로서 넓은 의미의 생태계, 좁은 의미로는 주변의 일상을 구성하는 여러 생명체의 존재를 분석 가능한 대상 그 이상으로는 이해하지 않던(하지만 소위 파블로프로 대변되는 행동주의로 빠지는 정도는 아니었다.) 어두운 터널을 지나 이제는 그 존재 자체를 하나의 목적으로 두고 그들을 둘러싼 환경 전부에 나의 감정과 관심을 쏟고 있다. 혹자는 그런 마음을 사람한테 투자해보라는 핀잔을 주지만 후... 아직 그러기에 나의 인류애는 형편없이 부족하다. 나의 부족한 공감 능력이 이런 사회에 영향을 준 결과인지 이 공감 능력이 이 망한 사회에서 기인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말이다.

아무도 읽을 필요 없는 최근 코딩 근황

하지만 부족한 점은 여전히 많다. API의 측면에서는 사실상 운영&관리 경험이 전무하다고 봐야 하기 때문에 스케일러빌리티 이슈나 배포 등에 있어 아직 걸음마 단계에 불과함을 절실히 느꼈다. 같은 프로덕트의 여러 플레이버flavor 를 하나의 코드 베이스로 관리를 해나가는 것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짧은 나의 코딩 인생(...)을 되돌아봤을 때 결국 절실히 필요해지면 다 익혀왔으니 조금 더 이런 어려움의 시간이 길어지면 자연스럽게(?) 배우게 될 내용들이라는 희망은 잃지 않는다. 우리 존재 화이팅.

이 주의 소비: 유니클로 벨트

아메리칸 어패럴이 힙한 브랜드의 절정을 달리던 시절이 있었다. 명동 한복판에서 약간 골목길로 들어가는 곳에 2층짜리 매장을 두고 티셔츠를 색상별로 전부 다 사버리고 싶게 하는 그런 마약 같은 분위기를 뿜어내던 때였다. 아메리칸 어패럴의 가방과 티셔츠, 지퍼가 달린 후디와 지퍼가 달리지 않은 후디, 데님 셔츠까지 내가 소화할 만한 정도의 아이템은 이것저것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오늘의 이야기는 AA의 호시절에 대한 것이 아니다.

이 주의 소비: 관악산 계곡의 백숙

그림일기장에도 쓰고 그렸던 기억이 나는 것을 보면 그래도 부모님 말씀 잘 듣고 그럭저럭 잘 따라나서던 초등학교 저학년쯤까지는 진관사라는 사찰 근처의 계곡에 여름마다 놀러갔던 것 같다. 흐린 기억을 열심히 반추해보면 꽤나 조용하고 한적하게 일상적인 한여름의 더위를 식히기 좋았던 곳이다. 그 시절에는 부모님의 빨간 르망을 타고 오갔을 그 곳을 찾아보니 은평구의 북쪽 끝자락에 있더라. 계곡 사진을 찾아보고 있으니 괜히 기분이 묘하다. 물에서 노는 것을 퍽 좋아하던 꼬마 이한결은 어떤 사람이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