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와 여권(女權) 신장


The Atlantic의 《How the Bicycle Paved the Way for Women’s Rights》를 바탕으로 쓴 글. 나의 썰타임 칼럼 데뷔작으로 최근 들어 생긴 나의 자전거 관심이 동기 부여에 한 몫 했다고 본다.

자전거와 여권(女權) 신장

생각해보면, 4대강 사업의 영향 때문인지 지난 몇 년간 한국에서 자전거 타는 것을 취미로 갖는 사람들의 수가 부쩍 늘어난 것 같다. 느낌으로만 판단하기에는 조금 찝찝해서 관련 통계를 검색해보니 서울시의 경우 2000년부터 2010년 사이 자전거 수단분담율이 4배가 증가했다고 한다. 맞다. 내가 말하는 “지난 몇 년간”의 자료는 도저히 찾아볼 수가 없다. 그러니까 재미없는 서두는 이만 줄이고 본론으로 넘어가자.

우리나라에선 자전거가 어느 시대에 폭발적인 인기를 끌게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미국에서는 1890년대 근처, 자전거라는 탈 것이 그야말로 신기술이던 시절에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이 크게 늘었다고 한다. 기술의 발전은 그렇게 새로운 유행을 만들었고 그 일시적 유행은 자연스럽게 지속가능한 문화를 형성했다. 자전거를 같이 타는 사람들의 모임도 생기고 그들끼리 경쟁을 시작했다. 사람들은 자전거를 타고 여행을 가기도 했으며 트릭이나 묘기 또한 개발되었다. 그리고 이 자전거 유행은 미국의 여권(女權) 신장에의 길을 텄다.

글쓴이는 1890년대의 자전거 유행에 대한 기사를 참고한다. 아래는 1895년 The San Francisco Call에 실린 기사의 발번역본이다.

사실 지금 저기 자전거를 타고 가는 한 숙녀의 목적지가 어디인지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기분 전환 삼아 공원에 가는 것일 수도 있고, 머리핀을 사러 가는 길일 수도 있고, 마을 건너편에 사는 친구에게 병문안을 가는 것일 수도 있고, 누군가에게 가재도구나 주근깨를 없애는 비결에 대한 조언을 받으러 가는 것일 수도 있다. 그게 어떤 이유인지는 상관없다. 다만 우리 모두가 궁금해하는 것은 이 수많은 여자들이 탄 자전거의 종착지가 어디냐는 것이다. 어쩌면 언젠가 그들 모두가 한 자리에 모여 이 흔들거리고 낡은 세상을 일깨우는 그런 원대한 약속이 있는 것은 아닐까?

자전거의 유행은 단순히 새로운 탈 것, 새로운 취미만을 의미하지 않았다. 자전거는 거대한 문화적, 정치적 영향력을 가지게 되었다. “자전거를 타는 여성은 그 자체만으로 신선한 존재”, “남성과 동등해질 수 있는 더 큰 자유로의 (자전거) 타기”, “의상 철학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 여성 자신만의 고유한 취미” 등의 문구가 신문에 등장하기 시작했다.

위 문단에도 등장하긴 했지만, 자전거의 유행이 불러온 큰 변화 중 하나가 개방적인 여성 의상이었다. 자전거의 영향으로 당시의 여성 패션은 구속적이고 수수하기만 했던 빅토리아 시대의 의상에서 벗어나 발목을 노출하는(최소한 속바지라도) 새로운 패션의 시대로 접어들 수 있었다. 비록 다소의 여성 비하적인 성격이 있기는 하지만, The New York Sun은 1897년 5월 에디션에서 상세한 일러스트, 보그체스러운 설명과 함께 전국 도시별로 자전거를 타는 여자들의 옷차림을 특집 기사로 싣기도 했다.

새로운 기술은 새로운 유행을 낳고, 새로운 유행은 새로운 문화를 만들며, 새로운 문화는 새로운 사회를 형성한다.

Related Posts

이 주의 소비: 차올라

차올라라는 곳에서 먹은 고기는 맛이 있었고 소주 두 병과 청하 한 병 등을 포함해 총 62,000원이 들었다. 가격에 적당한 맛이었다.

이 주의 소비: 저스트 페미니스트

나는 정의당 여성주의자 모임의 - 찻잔 속의 폭풍일 뿐이겠지만 그 찻잔에 발을 담그고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뜨거운 감자라고 할 수 있는 - 회원이다. 눈에 띄는 활동을 안 하는 편이라 모임 내의 사람들도 거의 모르겠지만 모임이 만들어지고 얼마 안 된 아주 초기 단계에 들어가 간간히 있는 술자리에 얼굴을 비추는 정도로 활동을 했다. 그런 의미에서 초여름에 있었던 티셔츠 모델을 하게 된 것은 아주 이례적인 일이다.

와치 아웃 스와치

일개 소비자(=나)는 왜 버클 같이 간단한 플라스틱 부품이 플래그십 매장에 없는지, 왜 선택지는 똥맛 카레와 카레맛 똥 수준에 머무는지 여러 의심이 들었지만 여러분 나의 아름다운 3만원짜리 쌔삥 실리콘 시계줄을 봐줘.

이 주의 소비: 검정치마

나는 검정치마의 오랜 치마다. (이는 명백한 오타지만 아무 생각없이 써놓고 좀 웃긴 표현이 되었으니 그냥 내버려두고 다시 시작한다.) 나는 검정치마의 오랜 팬이다. 1집도 열심히 들었고(전자과밴드에서 강아지를 선곡에서 강하게 밀어 공연까지 올렸다. 아방가르드 킴을 공연하지 못한 것은 아직까지도 아쉬운 점 중 하나.) 2집도 무척 빨아제꼈으며(네이버 뮤직에 글을 보내던 시절 아마도 혼자서 10점을 줬더랬다.) 2집 이후 미적미적하게 활동을 하던 시절에도 싱글이 나오자마자 유튜브 알림을 통해 즉석에서 뮤비를 감상하곤 했다. 약간 기대에 못 미치는 느낌은 없잖아 있었지만 3집도 마찬가지였다. 투어 소식이 뜨자마자 티켓팅을 준비했고 무난하게 7월 21일 공연 티켓을 끊었다. 가격은 1인에 66,000원이었다.

모기와 인간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의 자회사인 베릴리(Verily)라는 회사에서 박테리아에 감염된 모기 수천만 마리를 풀어놓겠다는 무시무시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다행히도 그렇게 인간계를 돌아다닐 수천만 마리의 모기는 모두 숫모기로 사람을 물지 않을 뿐만 아니라 울바치아라는 박테리아에 감염되어 있기 때문에 암모기와 짝짓기를 할 경우 암모기를 불임 상태로 만들어버린다고 한다. 기사를 읽고 든 생각이 여럿 있다.

이 주의 소비: 로또

내 기억이 맞다면 내가 처음으로 로또를 구매한 것은 2014년의 일이다. 초가을의 문턱에 놀러간 제주도에서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뭔가 운명적인 기운이 드는 한 로또방을 마주했고 그 길로 5000원을 소비했다. 토요일 저녁이 지나면 어차피(또는 매우 높은 확률로) 스러져갈 것이긴 하지만 잠시나마 일말의 기대감과 헛된 희망을 안고 살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본인의 초라한 위치를 떠안고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에게 이 정도 비용의 유희는 즐길 만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거창한 말을 차치하고, 나의 운명의 데스티니로 느껴졌던 그 첫 로또는 어떤 결과를 낳았을까? 당연히 꽝이었다.

이 주의 소비: 쓰레기통

이마트몰에서 구매했고 원가 7,900원에 배송비 2,500원이 더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