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 쌉싸름한 초콜릿, 라우라 에스키벨


친구 K의 말에 따르면, ‘고등학생이 읽기에는 다소 야했다’(정확한 인용이 아니므로 작은 따옴표로 감쌌다.)는 책은 온갖 성인 컨텐츠에 노출된 채 방치된 한국나이 29세의 사내에게는 그렇게까지 자극적이진 않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닳고 닳아 더 이상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못한다는 네이티브 아메리칸의 양심의 삼각형 이야기를 떠올리며 “야한” 것과는 조금 다른 성격의 자극적인 표현에 집중하여 책을 읽어내려갔다. 역자의 말에도 달려 있듯 이 소설은 전체적인 구성이나 깊이에서 소위 통속 소설이라 불리는 장르의 굴레를 벗어날 수는 없으나 내용과 소재 면에서 그런 장르적 한계를 뛰어넘었다는 점에서 독특하고 신선한 작품으로 인식되는 것 같다.

소설을 다 읽고는 영화도 감상을 했는데, 영화를 보기 전만 하더라도 《더 폴》의 환상적인 비주얼을 내심 기대하고 있었으나 여러모로 나의 기대가 부질없는 것임을 깨닫게 되었다. 차라리 2D 애니메이션으로 각색되는 것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1 티스푼만큼 남는다.

옷을 뚫는 듯한 강렬한 시선을 나눈 후로는 모든 게 전과 같지 않았다. 티타는 그제서야 자신의 몸을 통해 비로소 깨닫게 된 것이다. 모든 물질이 왜 불에 닿으면 변하는지, 평범한 반죽이 왜 토르티야가 되는지, 불 같은 사랑을 겪어보지 않은 가슴은 왜 아무런 쓸모도 없는 반죽 덩어리에 불과한 것인지 그제야 알 것 같았다.

세 자매가 첫 영성체를 받던 날을 가방 안에 밀어 넣는 일은 쉽지만은 않았다. 베일과 책, 성당 밖에서 찍은 사진은 잘 들어갔지만, 나차가 그들을 위해 준비해서 식이 끝난 후 친구들과 맛나게 먹었던 타말과 아톨레의 맛은 잘 들어가지 않았다. 또 색색 가지 살구 씨는 잘 들어갔지만, 학교 운동장에서 뛰어 놀던 때의 웃음소리와 호비타 선생님, 그네, 헤르트루디스의 방 냄새, 방금 만든 초콜릿 냄새는 잘 들어가지 않았따. 그렇지만 마마 엘레나의 매질이나 꾸중이 들어가지 않은 것은 정말 다행이었다. 티타는 혹시라도 그것들이 몰래 숨어들어 갈까 봐 급히 옷가방을 닫았다.

Related Posts

산밭일기, 이유근

아버지가 책을 한 권 쓰셨다. 지금의 제법 멋드러진 주택이 들어서기 이전, 남양주 수동의 작은 땅에서 보낸 시간을 담아낸 책이다. 지난 주부터 짬을 내어 책을 읽었다. 2010 년 봄부터 2013 년 겨울까지의 이야기였다. 유럽 여행을 다녀와 용산에서 카투사로 복무하고, 전역 후 복학 준비를 하고 나름 성공적인 한 학기를 보내기까지의 기간이다. 당시의 나는 여러모로 모가 나고 굴곡이 심한 사람이었다. 잠깐 머리에 떠올리기만 해도 나의 언행 때문에 한숨이 나오는 기억이 한둘이 아니다. 당연히 부모와의 마찰도 심했다(고 본다).

피로사회, 한병철

문화 힙스터라면 이미 한 번쯤 읽어봤을 정도로 출간된 지 수 년이 되어가는 책인 만큼, <피로사회>가 전달하는 메시지는 이 피로사회라는 구조 자체에 익숙해질대로 익숙해진 우리들에게는 다소 식상하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오히려 그 식상함은, 이 사회가 흘러온 역사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 다뤄질 담론을 무려 2010년에 지적해낸 저자의 날카로운 통찰력의 방증으로 이해되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