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과 함께 큰 아이가 커서 더 잘 번댄다


  1. 거두절미하고 결론부터 짚어보면 본인이 10살에 교과과정 때문에 “읽어야 하는” 책이 아닌 책이 10권 이상 있었던 사내들의 일생 수입(lifetime earning)이 평균보다 더 높다는, 유럽 남자 60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2. 여자의 경우는 어떻냐고? 잘 모르겠다. 내 잘못은 아니다. 애초에 조사 대상이 남자로만 한정되었던 것 같은데 “일생 수입”을 일반화하는 과정에서 여성이 불가피하게 배제되었을 가능성 정도만 제기해볼 수 있겠다.

  3. 결론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교과과정의 나이 관련 규칙이 바뀌면서 학교를 1년 더 다녀야 했던 남자들이 약 9%의 추가적인 수익을 거두었고, 그랬던 사람들 중에 10살 당시 교과과정외 책이 10권 있었던 사람들이 특히나 21%의 추가 수익을 거두었다는 말이다. 학교를 1년 더 다녔다는 사실이 아닌, 유년기의 책 수를 1차 조건으로 걸면 생각보다 특출난 결과가 아닐 수도 있다는 말.

  4. (그럼에도 이 결과에 의미를 부여하는 입장에서 바라보자면) 재밌는 사실 하나는 책이 10권 이상인 경우엔 그 수가 50권이든 100권이든 200권이든 별로 차이가 없다는 것.

  5. 우리나라 언론에 이 내용이 소개되면 분명히 어떤 학부모들은 무작정 책을 사다가 놓고 아이에게 독서를 강요할 것이다. 하지만 당연하게도 조사자들이 유년기 책 수와 일생 수입의 인과관계를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조사자들은 다음의 세 가지 상관관계를 - 충분히 상식적인 수준의 - 제시한다.

    • 삶과 우주에 대해 더 많이 배울 기회가 있다.
    • 새로운 직간접적 경험을 할 수 있다.
    • 집에 그렇게 책이 있다는 사실 자체가 그 가족이 문화적, 사회경제적으로 더 강한 배경을 갖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 정리하면, 책은 그 존재만으로도 아이에게 좋은 자극이 되지만 역시 그 책의 존재 자체가 학습을 장려하는 분위기나 좋은 수저를 가진 집이라는 증거이기도 하다.
  6. 그러니까 님이 아이가 책을 좀 읽기를 바라는 부모라면(또는 그런 사람이 될 계획이 있는 사람이라면) 무턱대고 이 책이 좋다더라 저 책이 유행이더라 하면서 아이들에게 책을 들이밀 것이 아니라 본인부터가 자연스럽게 독서를 취미로 들이면 된다는 말이다. 교양인이라면 제발 책 좀 읽읍시다.

Related Posts

나사니엘 호손 단편선

초기 작품들을 봤을 때는 미 동부의 자연주의와 신비주의, 인간의 태생적 숙명과 종교적 굴레, 미신과 네이티브 어메리칸 등의 소재가 한데 뒤섞인 풍의 이야기만 주구장창 이어지는 듯했으나 후기의 작품으로 갈수록 사회와 풍자, 기계 문명과 과학 등의 이야기로 번져가는 것을 보며 스펙트럼이 넓은 사람이구나 했는데 뒤에 옮긴이의 평을 읽어보니 이 모든 작품이 사실상 하나의 궤로 묶일 수 있다고 하는 것을 보면서 고개를 갸웃했다.

지금 다시, 헌법, 차병직, 윤재왕, 윤지영

그러니까 재미없는 총평을 하자면 그야말로 무난한 교양서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