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여인의 키스, 마누엘 푸익


정말이지 처음부터 끝까지 머리를 비우고 아무런 생각없이 청산유수처럼 읽어내려갔던 책. 생각이 없었던 것은 그저 피상적인 내러티브를 따라가는 것 이상으로 나만의 사고를 할 수가 없었던 탓인데 작품 해설을 보고 나서 저것이 나의 사고력이나 상상력의 부재에서 기인한 것이 아니라 그냥 아는 것이 별로 없고 주의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아래는 도무지 어떤 식으로 읽어야 할지 감이 오지 않았던 부분에서 발췌.

유럽 여자, 똑똑한 여자, 아름다운 여자, 교양 있는 여자, 국제정치에 관해 지식이 있는 여자, 마르크스주의를 아는 여자, 하나부터 열까지 일일이 설명하지 않아도 되는 여자, 예리한 질문으로 남자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여자, 청렴 결백한 여자, 고상한 취미를 가진 여자, 경우에 맞게 옷을 우아하게 입는 여자, 젊지만 동시에 성숙한 여자, 술 문화를 잘 아는 여자, 적절한 요리를 선택할 줄 아는 여자, 경우에 맞게 포도주를 주문할 줄 아는 여자, 자기 집에서 손님을 접대할 줄 아는 여자, 하인을 부릴 줄 아는 여자, 침착하고 다정한 여자, 욕망을 자극하는 여자, 라틴 아메리카 사람들의 문제를 이해하는 유럽 여자, 라틴 아메리카 혁명가를 높이 평가하는 유럽 여자, 하지만 식민화된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의 문제보다 파리의 시내 교통을 더 걱정하는 여자, 매력적인 여자, 누가 죽었다는 소식 앞에서도 전혀 동요하지 않는 여자 (후략)

Related Posts

나사니엘 호손 단편선

초기 작품들을 봤을 때는 미 동부의 자연주의와 신비주의, 인간의 태생적 숙명과 종교적 굴레, 미신과 네이티브 어메리칸 등의 소재가 한데 뒤섞인 풍의 이야기만 주구장창 이어지는 듯했으나 후기의 작품으로 갈수록 사회와 풍자, 기계 문명과 과학 등의 이야기로 번져가는 것을 보며 스펙트럼이 넓은 사람이구나 했는데 뒤에 옮긴이의 평을 읽어보니 이 모든 작품이 사실상 하나의 궤로 묶일 수 있다고 하는 것을 보면서 고개를 갸웃했다.

지금 다시, 헌법, 차병직, 윤재왕, 윤지영

그러니까 재미없는 총평을 하자면 그야말로 무난한 교양서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