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킨 이야기, 알렉산드르 푸시킨


푸슈킨의 책은 처음 읽어본다. 사실 뭐 이름만 들어봤지 대표작도 모르고(무식) 이 책도 이걸 한 번 읽어봐야겠다고 생각해서라기보다 어느 온라인 서점에서 남는 포인트로 그나마 고전에 가까운 민음사 중고 서적을 고르다 얻어 걸린 것이다. 그렇게 나와 푸슈킨의 운명적인 만남은 우연하게 시작되었다. 결론(?)부터 짚어보면 나는 이 사람의 이야기를 무조건 더 읽어볼 계획이다. 길지 않은 분량의 단편 안에 러시아 고유의 민족적인 정서, 거대한 대륙의 자연 환경, 본인 특유의 위트와 내러티브를 담아내는 것은 시대의 대작가가 아니고서는 이루어내기가 힘든 일인데 이 사람은 그 위대한 일을 역자의 말마따나 “단어를 몹시 아끼면서”, 아주 절제된 문장 속에서 간결하고 재치 있게 표현해내고 있기 때문이다. 과연 모두의 귀감이 될 만한 작가이면서 역시는 역시 역시라는 만고의 진리를 상기하게 되는 대목.

«스페이드 여왕»도 재밌는 단편이지만 대중적으로 권하기에는 “역시” «벨킨 이야기»의 잽싸게 치고 빠지는 단편들이 제격이다. 단 한 편도 빠짐없이 문장이 유려하면서도 시종일관 적정한 긴장감을 유지한다. 비극도 희극도, 몽환적인 픽션도 그렇지 않은 이야기도 그 어떤 이야기를 써내려가든 훌륭하다. 이런 극찬이 다소 지나칠 수 있겠지만 훌륭한 번역이 곁들여졌기에 나의 이 칭찬들은 높은 확률로 유효하다. 내가 지금 꼬냑 몇 잔을 먹고 취해서 하는 소리가 아니다.

«스페이드 여왕»의 한 구절로 졸필을 마감한다.

물론 백작 부인이 악독한 마음을 가진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사교계에서 항상 떠받들어져 버릇이 나빠진 여자가 으레 그렇듯이 변덕이 심하고 인색했으며, 자신의 시대에 사랑할 것은 이미 다 사랑했고 현재를 낯설어 하는 모든 나이 든 사람들이 그렇듯이 차가운 이기주의에 빠져 있었다.

“자신의 시대에 사랑할 것은 이미 다 사랑했”다는 저 구문은 (내가 접해본) 화려한 과거를 보낸 노인을 묘사한 말 중 가장 우아하면서도 정곡을 찌르는 표현이 아닐 수 없다.

Related Posts

나사니엘 호손 단편선

초기 작품들을 봤을 때는 미 동부의 자연주의와 신비주의, 인간의 태생적 숙명과 종교적 굴레, 미신과 네이티브 어메리칸 등의 소재가 한데 뒤섞인 풍의 이야기만 주구장창 이어지는 듯했으나 후기의 작품으로 갈수록 사회와 풍자, 기계 문명과 과학 등의 이야기로 번져가는 것을 보며 스펙트럼이 넓은 사람이구나 했는데 뒤에 옮긴이의 평을 읽어보니 이 모든 작품이 사실상 하나의 궤로 묶일 수 있다고 하는 것을 보면서 고개를 갸웃했다.

지금 다시, 헌법, 차병직, 윤재왕, 윤지영

그러니까 재미없는 총평을 하자면 그야말로 무난한 교양서적.